손수연 오페라 평론가, 문학박사, 상명대 초빙교수
손수연
오페라 평론가, 문학박사, 상명대 초빙교수

“한 편의 창작 오페라를 무대에 올리기 위해서는 상상력을 기본으로 한 기획력은 물론, 회계와 홍보 등 경영자적인 지식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일반 기업 최고경영자(CEO)들도 오페라와 클래식 음악을 자주 접해 상상력을 키우고 온고지신(溫故知新)해야 합니다.”

창작 오페라 기획가이자 오페라 평론가인 손수연 상명대 교육대학원 초빙교수는 1월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대 미래백년관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교수는 1995년 숙명여대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한 후 건국대에서 문화콘텐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6년까지 대한민국오페라연합회 이사를 역임했고 현재는 상명대에서 오페라와 서양음악사를 강의하고 있다. CEO와 의사 등을 대상으로 한 강연도 활발히 하고 있다. 손 교수는 한국 창작 오페라 중에서는 처음으로  2016년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공연한 ‘선비’를 기획했다. 이 오페라는 고려 말~조선 초 유학을 공부하는 선비들의 기개와 도리를 소재로 했다. 공연 당시 카네기홀에서 가장 큰 메인홀(약 2700석)이 매진되는 등 관심을 모았다. ‘선비’는 지난해 베트남 호찌민에서 공연됐으며,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도 문화행사의 일환으로 국내 무대에 올랐다. 손 교수는 “새로운 오페라를 기획·제작하고 무대에 올리는 건 예술가적인 마인드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최근에는 음악인들도 회계 등 경영 수업을 받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창작 오페라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창작 오페라는 상상력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국가라는 범위는 무의미하다.”

상상력만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이다. 오페라라는 장르가 음악, 각본, 무대가 어우러진 종합예술인 것처럼 실제 공연이 이뤄지는 과정 자체도 매우 종합적이다. 기획·제작·홍보·정산 등 경영자 마인드가 필요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