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영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하버드대 MBA, 보스턴컨설팅, 야후코리아 M&A 전략 총괄, 삼성물산 패션 부문 상무
김지영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하버드대 MBA, 보스턴컨설팅, 야후코리아 M&A 전략 총괄, 삼성물산 패션 부문 상무

최근 삼성물산 패션 부문 ‘최연소 여성 상무’ 출신의 스타트업 이직이 화제가 됐다. 주인공은 김지영 라엘 최고운영책임자(COO)다. 연매출 1조7590억원(패션 부문) 삼성 계열사에서 스포츠사업부를 이끌던 그가 창업 3년차 스타트업으로 자리를 옮긴 것이다. 김 COO는 새로워진 소비 시장에서 진정성 있는 작은 기업들에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봤다. 1월 25일 삼성동 라엘 사무실에 김 COO를 만나 30~40대 여성 소비자들의 특징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패션 대기업 임원을 거쳐 소비재 스타트업에서 일하고 있다. 극과 극인데, 어떤가.
“틀에 박힌 사고에서 벗어나고 있다. 기존 큰 회사들은 ‘우리 정체성이 이러니, 이 영역까지만 한다’는 암묵적인 경계가 있는데, 스타트업은 그렇지 않다. ‘못할 게 뭐 있어’다.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는 게 대기업 의사결정 과정이라면, 이쪽은 정반대다. 라엘이 제품을 만드는 방식은 가능한 한 최선을 다해서 일단 시장에 내놓고, 이후 소비자 피드백을 받아 부족한 점을 개선하는 식이다. 라엘은 초창기 1년 동안 총 7번의 제품 업그레이드를 했다. 한번에 최종 완성품을 내놓으려는 대기업과 차이가 있다.”

여성 소비 현장에서 시장을 이끌어왔다. 지금 30~40대 여성 소비 특징을 꼽는다면.
“과거의 30~40대 여성들은 입는 것, 즉 ‘의(衣)’에 집중했다. 그런데 지금은 입는 것을 넘어 먹는 것(食), 자는 것(住), 쉬는 것(休)까지로 소비 범위가 확대됐다. 예전 ‘미시’들이 자신을 드러내거나 과시하는 방법으로 옷이나 가방을 활용했다면, 지금은 ‘라이프 스타일(생활 양식)’로 존재감을 드러낸다. 물론 여기엔 인스타그램 같은 SNS 플랫폼 발전이 큰 역할을 했다. 여기에 내가 무엇을 먹는지, 어디에서 사람들을 만나는지, 휴가 때 얼마나 멋진 곳에 가서 얼마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지를 보여주는 식이다. 그러기 위해 자기 취향으로 잘 꾸며놓은 공간에 좋은 가구나 조명, 디자인이 예쁜 가전제품, 그릇 등을 놓는다. 브랜드, 제품군, 소비 대상이 전반적으로 다양화됐다. 과거에는 시즌마다 ‘잇백(it bag·유행하는 가방)’이 항상 있었다. 그런데 4~5년 전부터는 이런 트렌드가 사라지고 있다. 취향이 다양화된 데다, 남이 들었다고 해서 내가 꼭 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없어졌다. ‘난 좀 다르다, 남들이 모르는 걸 갖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