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희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과, 카이스트 공학박사, 삼성전자 통신연구소 책임연구원, 한국산업기술대 전자공학과 조교수 / 2월 11일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 연구실에서 한태희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교수가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한태희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과, 카이스트 공학박사, 삼성전자 통신연구소 책임연구원, 한국산업기술대 전자공학과 조교수 / 2월 11일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 연구실에서 한태희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교수가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를 강화해야 하는 것은 삼성전자의 숙명과도 같다.”

2월 11일 경기도 수원 연구실에서 만난 한태희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교수는 “메모리 분야에서 이미 세계 시장의 40%를 차지한 삼성이 아직 제대로 공략조차 못 하고 있는 비메모리 분야를 노리는 것은 당연한 순서”라고 했다.

비메모리 반도체는 데이터를 연산 처리하는 반도체를 말한다. 단순히 데이터를 기억하고 저장하는 메모리 반도체(D램·낸드플래시)와 구분된다. 비메모리 반도체로는 PC의 중앙처리장치(CPU)나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등이 있다.

비메모리와 메모리 반도체의 세계 시장 비율은 7 대 3 정도로 비메모리 규모가 훨씬 크다.

그러나 비메모리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채 3%도 되지 않는다. 반면 인텔·퀄컴 등 미국 회사가 시장의 63%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메모리 시장을 장악하고는 있지만, 비메모리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지 않으면 반도체 사업 확대에 한계가 있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도 세계 1위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 교수는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반도체를 강화하기 위해서는 스마트폰에 탑재돼 데이터를 분석·처리하는 AP부터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AP가 앞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주도할 정도로 큰 시장을 형성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 이유였다.

그는 카이스트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1999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7년 6개월간 3G(3세대) 통신 칩,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용 반도체, 무선 광대역 인터넷 기술(와이브로)용 칩 등을 개발한 삼성맨 출신 학자다. 학계로 자리를 옮겨서는 한국산업기술대학교를 거쳐 성균관대에서 13년째 반도체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가 되겠다고 했다. 삼성전자가 왜 비메모리 반도체를 강화하려고 하나.
“삼성전자가 반도체에서 더 성장하려고 한다면 이제 뛰어들 분야가 비메모리 반도체밖에 없기 때문이다. TV나 휴대전화에서는 세계 1위에 올랐다. 메모리 반도체 분야도 세계 시장 점유율이 40%로 1위다. 세계 2위인 SK하이닉스까지 합치면 60%가 넘는다.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고 해도 국제사회의 반독점 제재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 메모리 반도체에서 더 이상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것은 어렵다는 얘기다. 결국 비메모리 반도체밖에 성장할 분야가 없다. 따라서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의 강화는 삼성에 숙명과도 같은 것이다.”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