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규 서강대 전자공학과,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 연구원, 씨앤에스테크놀로지 이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이장규
서강대 전자공학과,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 연구원, 씨앤에스테크놀로지 이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네덜란드의 전장(자동차 전기·전자부품) 기업 NXP는 전장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의 점유율(12.5%·2017년 기준)을 기록하고 있는 회사다. 세계적 IT기업인 미국 퀄컴이 470억달러(약 52조9700억원)를 주고 NXP를 인수하려다 무산되기도 했다. NXP의 주력 사업 중 하나는 자동차의 오디오와 비디오, 내비게이션을 통합해 한 번에 모두 통제할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AVN) 시스템이다. 국내 최대 자동차 회사인 현대자동차는 AVN을 NXP에서 전량 구입해 장착해왔다. 하지만 2011년부터는 국내 신생벤처기업 텔레칩스의 제품이 NXP 제품을 밀어내고 현대자동차의 AVN에 장착되기 시작했다. 현대자동차가 텔레칩스의 제품이 NXP의 제품보다 기술력이 좋고 가격이 낮다는 것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현재 현대자동차가 생산하는 자동차의 AVN 중 85%가 텔레칩스의 제품이다. 텔레칩스는 벤츠, 도요타, 아우디, 폴크스바겐 등에도 납품하고 있다. 세계 AVN 시장점유율은 12.3%(2017년 기준)에 달한다.

2월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본사에서 이장규 텔레칩스 대표를 만났다. 그는 “세계 최고 전장기업인 NXP와 경쟁한다고 해도 시장을 잘 파악하는 능력과 뛰어난 기술만 있다면 해볼 만한 승부”라고 했다. 자동차용 반도체 분야에 도전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현재 시장에 없는 기술, 지금 막 새로 나오는 기술을 어떻게 자동차에 접목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면 기회가 보일 것”이라고도 조언했다. 이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전장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현실에 안주하기보다 5년 앞 미래를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언제 창업했나.
“1999년 텔레칩스를 만들었다. 사회생활은 1988년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서 시작했다. 입사 후 메모리 반도체(데이터 저장용 반도체)인 D램의 설계 업무를 하다 1993년에 퇴사했다. 기흥골(경기도 용인시 기흥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을 빗댄 말)에서 몇 년을 지내며 반도체 설계 업무만 하다 보니 친구들을 잃게 됐다(웃음).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회사를 나왔다. ‘삼성전자가 돈을 더 벌 수 있고 안정적인 직장인데 나가면 무슨 일을 해서 먹고 살아야 하지’하는 그런 걱정은 전혀 없었다. ‘내가 무엇을 못 하겠냐’는 생각만 있었다. 삼성전자 연구소 선배가 하던 벤처기업인 씨앤에스테크놀로지에서 일하다 독립해서 텔레칩스를 만들었다.”

텔레칩스의 AVN은 어떤 제품인가.
“AVN은 오디오(A), 비디오(V), 내비게이션(N)을 뜻한다. AVN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를 이용해서 차 안에서 TV, 오디오, 내비게이션 기능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사실 스마트폰에서는 다 쉽게 할 수 있는 기능이지만 차에서는 안드로이드를 이용해 이런 기능들을 모두 통합하는 것이 안 됐던 것이다. 우리는 안드로이드 시스템을 통해 작동하는 이런 기능들을 자동차에 넣겠다는 목표로 AVN을 만들었다. NXP가 비슷한 제품을 갖고 현대자동차에 먼저 납품했는데 나중에 현대자동차가 우리 제품이 가격이 낮고 성능이 훨씬 뛰어나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후 현대차가 NXP 제품 대신 우리 제품을 쓰기 시작했다.”

AVN 시장에서 NXP를 이긴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텔레칩스는 NXP보다 기업 규모가 더 작지만 상대적으로 더 발 빠르게 시장에서 필요하고 요구하는 기술에 대응할 수 있다. 이런 장점들이 경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라고 본다. 우리가 경쟁하는 회사들은 NXP뿐 아니라 르네사스(일본), 미디어텍(대만)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이다. 모두 시장점유율이 세계 10위 안에 드는 기업들이다. 이런 기업들과 경쟁하는 것이 만만치는 않은데 해볼 만은 하다. 일부 기술을 제외하면 우리 기술이 더 나은 면이 있고 그들이 나은 면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