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직원들이 시스템LSI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조선일보 DB
삼성전자 직원들이 시스템LSI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 조선일보 DB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 제패에 이어 비메모리 반도체에서 새 역사를 준비하고 있다. 2030년에는 비메모리 부문 1위에 오른다는 목표도 공표했다. 삼성전자는 D램, 낸드플래시와 같은 메모리 반도체 부문에선 명실상부 세계 1위지만, 스마트폰의 두뇌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차량용 반도체 등 비메모리 부문에선 갈 길이 멀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분야에서 1위에 오르기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전략을 펼칠지 관심이 쏠린다.

무엇보다 궁금한 것은 삼성전자가 비메모리 부문에서 1위에 오를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비메모리 부문의 성공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미 메모리 부문에서 성공을 경험한 전문인력과 협력업체, 세계 최고 수준의 미세공정 기술과 반도체 공장, 정보기술(IT)·가전 제조를 통해 확보한 첨단기술, 넉넉한 재정 등 삼성전자의 기존 자산과 연결되면 비메모리 부문의 성공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기존에 영위하던 사업에서 영역을 확대하는 방식으로 비메모리 부문에서도 경쟁력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성공기반 1│IT·가전 제조 경쟁력과 결합

삼성전자 입장에서 비메모리 반도체가 완전히 새로운 분야는 아니다. 큰 비중은 아니지만 비메모리 사업도 해왔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경쟁력을 확보했던 스마트폰, 가전 등 거의 모든 사업 분야와 연결되기 때문이다. 2017년 인수한 하만과의 시너지가 이미 나고 있는 게 대표적인 사례다. 실제로 하만 인수는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신제품을 내놓는 등 기존 영위하던 사업에서 신사업으로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됐다. 앞으로도 자동차 반도체와 음향 기기, 기타 IT 기기와의 융합이 충분히 가능하고, 이를 모듈화해 공급하면 수익성도 높일 수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시형 부장대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