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 러너(1982)
국가 | 미국
러닝타임 | 118분
감독 | 리들리 스콧
줄거리 | 1982년 개봉작. 미국을 대표하는 SF 작가 필립 K. 딕의 1968년 소설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의 꿈을 꾸는가’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배경은 핵전쟁 이후 폐허가 된 2019년 로스앤젤레스. 인간은 방사능에 오염된 지구를 벗어나고자 ‘레플리컨트’를 노예로 부려 우주 행성을 개척한다. 그러나 자의식을 가진 레플리컨트는 반란을 일으킨 뒤 지구에 잠입해 제작자를 만나러 가고, 이들을 잡기 위해 특수경찰 ‘블레이드 러너’가 수색에 나선다.


홍성욱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미국과학사학 학회지 ISIS 편집위원, ‘크로스 사이언스’ 저자
홍성욱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미국과학사학 학회지 ISIS 편집위원, ‘크로스 사이언스’ 저자

“인간보다 더 인간처럼(More human than human).”

1982년 제작된 리들리 스콧 감독의 ‘블레이드 러너’에 나오는 구절로 인조인간인 레플리컨트를 제작한 타이렐의 슬로건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레플리컨트들은 인간과 외모가 구별되지 않는다. 말썽을 부린 레플리컨트들을 찾아내서 처형하는 특수경찰 블레이드 러너들은 인간과 레플리컨트를 구별하기 위해 특수 제작된 ‘보이트-캄프 기계’를 사용한다. 영화에서 자세한 설명이 나오지는 않지만, 이 기계는 테스트 대상의 눈에 초점을 맞춘 채로 여러 가지 질문을 하면서 레플리컨트의 눈동자에 나타나는 감정의 기복을 관찰한다.

성인으로 만들어지는 레플리컨트는 인간이 수십 년 동안 살면서 익혀나가는 감정에 미숙하다. 레플리컨트를 제작하는 타이렐은 이들에게 기억을 심어준다. 다만 인간의 기억이 어린 시절부터 현재까지 연속적인 데 반해 레플리컨트의 기억은 단편적이고 불연속적이다. 인간이 과거의 즐겁고 슬픈 기억을 떠올릴 때 자연스럽게 감정의 변화가 생긴다면, 레플리컨트의 기억과 감정 연결에는 미세한 균열 같은 것이 있다. 보이트-캄프 테스트는 “사막에서 자라를 뒤집어 놓았을 때…” “삶은 개를 식탁에 올려놓았을 때…” 같은 질문을 하면서 눈동자의 흔들림에서 나타나는 감정의 균열을 찾아낸다. 눈은 ‘영혼의 창’이다.

영화에 나타나는 ‘눈’의 이미지와 역할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얘기가 있다. 반란을 일으킨 레플리컨트의 대장 격인 로이가 자신들을 만든 타이렐을 찾아가서 그를 죽일 때도 그의 눈에 손가락을 찔러 넣는다.

반면에 ‘기억’이라는 소재는 이보다 덜 주목받았다. 블레이드 러너에서 레플리컨트의 기억은 ‘꿈’에 중첩된다. 레플리컨트를 처형하던 블레이드 러너 데커드는 종종 유니콘에 대한 꿈을 꾸는데, 그의 꿈도 주입된 기억 때문이었다. 그 역시 레플리컨트라는 것이 감독의 의도다(이는 1992년의 감독판에서 분명해진다).

아리스토텔레스는 “기억은 영혼의 기록”이라고 했다. 어린 시절 기억은 그것이 진짜 기억인지 꿈인지 구별하기 힘든 것들이 많다. 그렇지만 대부분에게 분명한 것은 기억이 연속적이라는 사실이다. 나는 10세 때, 15세 때, 20세 때를 기억하고, 이런 기억은 하나의 연속체를 이룬다. 내가 내 인생의 20대에 대해서 아무런 기억이 없다면? 고등학교 시절까지는 생각이 잘 나다가, 그 다음으로 기억나는 것이 30대라면? 내 기억이 딱 4년만 존재한다면? 그래도 내가 인간일 수 있을까?

2017년 개봉한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는 레플리컨트를 추적하는 블레이드 러너로 K라는 레플리컨트가 등장한다. 그는 폐허 제철소에서 또래 아이들과 놀다가 목각인형을 숨기는 기억을 갖고 있는데, 자신이 레플리컨트임은 분명하지만 이 기억이 심어진 기억인지 혹은 진짜 기억인지를 알 수 없어 고민에 빠진다. 레플리컨트가 아이를 낳았고, 그게 자기일 수 있다는 개연성 때문이다. 이렇게 기억이라는 것은 블레이드 러너와 블레이드 러너 2049를 이어주는 소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욱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