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1995)
국가 | 일본
러닝타임 | 83분
감독 | 오시이 마모루
줄거리 | 시로우 마사무네(士郎正宗)가 그린 동명의 만화 작품을 원작으로 만든 애니메이션이다. 서기 2029년 ‘뉴포트’라 불리는 아시아의 한 국가가 배경이다. 전 세계는 고속의 정보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다. 인간은 사이보그화된 기계 육체를 이용하게 됐고, 네트워크를 이용한 각종 범죄가 성행한다. 범죄자를 응징하는 특수부대 ‘공안 9과(공각기동대)’의 에이스인 구사나기 모토코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 영화는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던진다.


전홍식 SF&판타지도서관 관장, ‘내 맘대로 판타지 유니버스’ 유튜브 진행
전홍식
SF&판타지도서관 관장, ‘내 맘대로 판타지 유니버스’ 유튜브 진행

‘껍질 속에 영혼이 깃들다(The Ghost in the Shell).’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철학적인 질문을 던진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공각기동대’의 부제다. 월드 와이드 웹(WWW)은 고사하고 단말을 이용한 컴퓨터 통신조차 별로 알려지지 않았던 1989년. 일본의 한 만화 잡지에서 공각기동대는 시작됐다.

“기업의 네트가 별을 뒤덮고 전자와 빛이 우주를 흘러다니지만, 국가나 민족이 사라질 정도로 정보화돼 있지는 않은 가까운 미래….” 기묘한 해설이 붙은 이 작품은 ‘의체’라고 불리는 기계 몸과 로봇, 인공지능(AI), 가상현실 등 기술이 넘쳐나는 시대를 무대로 미래 세계를 세밀하게 그려내고 있다. 영화에는 인간의 뇌가 컴퓨터와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당시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세계관이 나온다.

1995년에 나온 극장용 애니메이션 영화는 이 작품을 전설로 만들었다. 오시이 마모루 감독은 컴퓨터 그래픽을 대범하게 도입한 영상으로 일본만이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았다. 영화 ‘매트릭스’도 공각기동대의 영향을 받았다. 공각기동대는 30년 세월을 넘어 지금도 계속 진화하고 있다. 극장판 애니메이션에 이어 수십 편의 TV 애니메이션 시리즈가 등장했고, 원작으로 2권의 만화가 더 나왔다. 외전 소설이나 다른 만화가가 그린 만화는 더 많다. 여기에 공각기동대 탄생 이전을 무대로 한 외전 ‘ARISE’와 할리우드판 실사영화까지 나오면서 공각기동대의 존재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공각기동대의 극중 배경은 2029년, 두 번의 전쟁을 거쳐 점차 하나의 세계로 블록화되는 지구. 기술 개발로 사람들은 몸 대부분을 기계로 바꿀 수 있으며, AI는 인간과 구분하기 어려울 만큼 발전했다. 인간과 기계를 구분하는 것은 오직 증명이 어려운 ‘고스트(영혼)’라는 존재와 ‘내가 인간이라고 생각하는 의식’뿐이다.

공각기동대에서 인형사(인형을 조종하는 사람)라는 프로그램은 자신에게 영혼이 있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입증하지는 못한다. 뭔가 놀라운 지능을 가진 것처럼 보이지만, 오직 그것뿐. 그것이 영혼이 있음을 입증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가 ‘진정한 생명체’로서 거듭난 것은 공각기동대의 마지막 장면에서 주인공인 구사나기 모토코에게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영혼을 다른 몸으로 옮겨야 했던 모토코는 네트워크 속에서 인형사(컴퓨터 프로그램)를 만난다. 모토코는 인형사를 생명체라고 여기진 않았지만 적어도 그의 존재를 인정하고 받아들여 융합한다. 그 결과 인형사는 새롭게 변화해 생명체로 거듭난다.

모토코는 만화 2권에서 또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다. 전과는 다른 외모와 성씨를 사용하는 모토코는 자신이 일하는 회사에서 또 다른 ‘모토코’와 맞선다. 2권의 주인공은 1권의 모토코가 아니라 인형사와 융합한 그가 네트워크에 남긴 정보에서 탄생한 후손이었던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홍식 SF&판타지도서관 관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