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타: 배틀엔젤(2019)
국가 | 미국
러닝타임 | 122분
감독 | 로버트 로드리게스
줄거리 | 2019년 개봉작 ‘알리타: 배틀엔젤’은 1990년 만화가 기시로 유키토가 만든 ‘총몽(銃夢)’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극 중 배경은 26세기 공중 도시 자렘과 지상의 고철도시. 고철도시의 쓰레기더미에서 몸은 없고 머리만 남겨진 채로 발견된 알리타는 다이슨 이도 박사의 도움으로 기계 몸을 장착한다. 인간의 뇌와 기계 몸을 지닌 사이보그 알리타는 과거 자신이 자렘의 전사였다는 사실을 깨달으면서 자신을 노리는 악당 노바에 대항하는 싸움을 시작한다.


이용철 영화평론가, 연세대 경영학과, 씨네21 익스트림무비 편집위원, ‘영화인이 말하는 영화인’ ‘SF 영화’ 저자
이용철
영화평론가, 연세대 경영학과, 씨네21 익스트림무비 편집위원, ‘영화인이 말하는 영화인’ ‘SF 영화’ 저자

‘알리타: 배틀 엔젤(이하 ‘알리타’)’의 원작은 일본 작가 기시로 유키토가 1990년부터 5년 동안 연재한 만화 시리즈 ‘총몽(銃夢)’이다. 기시로는 지금도 ‘총몽’을 연재 중인데, 세 편으로 계획된 영화 알리타 1편은 원작 1부의 전반부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수 세기 이후의 지구는 공중 도시 자렘(현재의 예루살렘에서 따온 명칭이 아닌 성서적 개념이다)과 지상 세계로 나뉜 상태다.

자렘인 출신으로 지상에 사는 다이슨 이도 박사는 쓰레기더미 속에 파묻혀 있던 인간형 사이보그를 발견한다. 그는 사이보그의 파괴된 신체를 부활시키고 알리타라는 이름을 선물한다. 기억을 잃어버린 알리타에겐 놀랄 만한 전투력이 잠재돼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다. 어느 날 알리타는 우연히 마주친 휴고에게 마음을 빼앗기는데, 자렘으로 비상하기를 염원하는 휴고에겐 말 못할 비밀이 있다.

자렘과 지상의 고철도시로 나뉜 공간적 배경은 알리타의 한 주제를 형성한다. 자렘은 신화적인 의미 외에 가고 싶은 이상향으로 기능하고, 자렘을 위해 존재하는 고철도시는 불결하고 위험한 인상을 띤다. 위와 아래로 나뉜 두 개의 공간은 위 계급과 아래 계급의 투쟁이 이어져 왔던 인류 문명을 시각적으로 형상화한다. 물론 알리타에서 더 중요한 공간은 고철도시 즉, 지상 세계다. 기시로가 연재를 시작했던 시점은 폭발했던 일본 경제가 거품이 돼 막 몰락했던 시기와 정확하게 겹친다. 그런 때에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야 했을 보통 사람을 바라보며 어떻게 살아야 할지 고민했음 직하다. 이런 발상을 제공한 또 다른 동인은 SF물이 전통적으로 탐구해온 묵시록적 세계관이다.

특히 1924년 작품 ‘아엘리타: 화성의 여왕’은 알리타의 이름 및 출신과 연관이 깊다. 구(舊)소련을 활기차고 풍요로운 곳으로, 화성을 노동자의 지옥으로 묘사한 ‘아엘리타: 화성의 여왕’의 이원적 세계관은 알리타에 주된 배경을 부여했다. 아엘리타: 화성의 여왕은 거기에 그치지 않고 영화의 또 다른 주제를 낳게 도왔다. 아엘리타의 비극으로 끝나긴 하지만 스페이스 오페라로서의 성격은 알리타의 선택에 큰 영향을 끼쳤다. ‘씨앗과 꽃, 사랑과 정열’의 주제는 세기를 건너 알리타에 도착한다.

알리타의 탁월한 전투력을 알면서도 이도는 그가 아름다운 존재로 화하기를 원한다. 이도가 알리타에게 기대하는 말은, 어쩌면 신이 자유의지를 가진 인간에게 던지는 바람처럼 들린다. 이러한 설정은 알리타가 근래 SF 영화에 등장하는 사이보그와 전혀 다른 길을 걸어갈 것임을 암시한다. 원작에서 니체의 글을 끌어온 기시로가 알리타를 빌려 초인의 형상을 빚으려 했던 것인지 질문해 볼 수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철 영화평론가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