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 반 꾸엣(Trinh Van Quyet) 하노이 법대, UC 어바인 경영학 석사(MBA), SMiC 법무법인 대표변호사 / 사진 이용성 차장
찐 반 꾸엣(Trinh Van Quyet)
하노이 법대, UC 어바인 경영학 석사(MBA), SMiC 법무법인 대표변호사 / 사진 이용성 차장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은 아무런 합의 없이 ‘노딜’로 마무리됐다. 회담 성공에 따른 경제효과를 염두에 두고 계산기를 두드리던 개최국 베트남으로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지만, 소득이 전혀 없는 건 아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베트남을 개최지로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베트남이 미국과 관계 개선을 통해 일군 경제 성장의 결실을 북한에 각인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 이 때문에 회담이 다가오면서 베트남 경제의 발전상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회담 막후 비즈니스 관련 논의도 급물살을 탔다. 27일 하노이 주석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이 배석한 가운데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과 베트남 항공사 두 곳의 항공기 구매 계약이 체결됐다. 오찬을 겸한 이날 회동에는 베트남 최대 민간 항공사 비엣젯(Viet Jet Air)의 응우옌 티 푸옹 타오(Nguyen Thi Phuong Thao) 회장과 신생 항공사인 뱀부항공(Bamboo Airways) 모기업인 FLC그룹의 찐 반 꾸엣(Trinh Van Quyet) 회장, 케빈 맥알리스터 보잉 상용기 부문 최고경영자(CEO)가 함께했다.

비엣젯은 737맥스 100대, 뱀부항공은 787 드림라이너 10대를 각각 주문했다. 총 157억달러(약 17조6800억원) 규모의 대형 계약이다. 앞서 미연방항공국(FAA)은 이달 초 베트남 항공 보안 등급을 ‘카테고리 1(기준 적합)’로 높였다. 이에 따라 베트남 국적 항공사들이 미국 직항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 경제 발전의 상징성을 그만큼 중요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계약 규모에서 비엣젯의 10분의 1에 불과하지만, 베트남 최대 리조트·골프장 개발사 FLC그룹을 등에 업은 신생 항공사 뱀부항공의 공격적인 움직임도 크게 주목받았다. FLC그룹은 변호사 출신인 올해 44세의 찐 반 꾸엣 회장이 창업했다. 꾸엣 회장이 2001년 창업한 ‘SMiC’란 이름의 법률사무소가 FLC그룹의 모체다(현재도 운영 중이다). 이후 2008년 본격적으로 부동산 개발 사업에 뛰어들면서 사명을 FLC로 바꿨다.

초기에는 아파트와 쇼핑몰 개발 등에 주력하다가 이후 골프 리조트로 무게중심을 이동했다. FLC는 현재 빈틴 럭셔리 리조트, FLC 삼손 골프 링크스 국제 리조트, FLC 퀴논 골프 링크스, FLC 꾸이년 골프장 등 베트남 곳곳에 럭셔리 리조트와 골프장을 운영 중이다. 2017년 매출 약 5억달러(약 5600억원)로 전년 대비 87.8% 증가했다. 꾸엣 회장의 지난해 ‘포브스’ 추정 재산은 12억달러(약 1조3500억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