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는 멋진 내외장에 쾌적한 공간과 승차감을 선사한다. 수소차 글로벌 판매 1위인 도요타 ‘미라이’ 보다도 상품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 최원석 에디터
넥쏘는 멋진 내외장에 쾌적한 공간과 승차감을 선사한다. 수소차 글로벌 판매 1위인 도요타 ‘미라이’ 보다도 상품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 최원석 에디터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를 모는 느낌은 전기차와 다를 바 없었다. 배터리 대신 수소연료전지에서 만들어진 전기로 모터를 돌리기 때문에 구동 원리는 사실상 전기차이기 때문이다.

크기는 현대 투싼 같은 준중형 SUV와 현대 싼타페 같은 중형 SUV의 중간. 실내 공간도 딱 그 정도였다. 광택 없는 짙은 회색, 날렵한 몸체에 앞부분을 크게 가로지르는 램프 불빛이 미래 지향적 분위기를 자아냈다.

시동을 걸면 엔진 기계음과는 다른 미세한 하이톤 소음이 들린다. 수소연료전지가 전기를 만들기 위해 고압으로 공기를 주입하는 소리다. 연료전지는 대기 중의 공기와 차량에 탑재한 수소저장 탱크 내 수소를 반응시켜 전기와 물을 만들어낸다. 그렇게 만든 전기로 모터를 돌려 차를 움직이고 부산물인 물은 밖으로 배출한다.

주행감은 전기차와 거의 비슷하지만 주행 품질은 전기차보다 살짝 덜 매끄러웠다. 전기차가 배터리에서 나오는 전기만으로 모터를 돌리는 단순한 구조인 데 비해, 넥쏘는 수소연료전지와 배터리의 출력을 조합해 구동하는 다소 복잡한 시스템이다. 따라서 연료전지와 배터리가 서로 들고나는 과정에서 미세한 불연속감이 느껴졌다. 그러나 이는 완성도 높은 전기차와 비교했을 때의 느낌일 뿐, 디젤SUV는 말할 것도 없고 휘발유 SUV에 비해 매끄러운 주행감이었다.

치고 나가는 맛도 내연기관 SUV보다 훨씬 매끄럽고 힘도 충분했다. 동급 휘발유 SUV로 따지면 6기통 엔진에 배기량 3ℓ 이상은 돼야 맛볼 수 있는 가속감이다. 그러나 가속력 뛰어난 전기차보다는 튀어나가는 맛이 충분치 않다고 느낄 수도 있다. 넥쏘의 시스템 출력은 135㎾(킬로와트)인데, 이 가운데 연료전지가 95㎾, 배터리가 40㎾를 차지한다. 이 배터리는 수소연료전지가 활성화하기 전의 구동을 담당하거나 급가속 등을 돕는다. 열관리 등의 한계로 인해 연료전지만으로는 튀어나가는 수준의 가속감(고출력)을 구현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사실상 배터리 전기차 시스템을 함께 넣어 놓은 셈이다.

시동을 끄면 차량 내부에서 꽤 시끄러운 기계작동음이 들린다. 시스템 안에 들어 있는 물을 바깥으로 빼는 소리다. 상온이라면 시스템 안에 물이 남아 있어도 괜찮겠지만 영하의 날씨라면 얼어버릴 위험이 있다.

넥쏘는 작년 10월 24일 발표한 유럽 자동차충돌안전기준 유로엔캡(EuroNCAP)의 충돌 테스트에서 별 다섯 개로 최고 등급을 받았다. 수소연료전지차로서는 첫 참가에서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했다.

넥쏘는 5분 안에 충전이 끝나며, 한 번 충전하면 최대 609㎞를 달린다. 서울~대구를 왕복할 수 있는 정도. 한 번 충전으로 200~300㎞밖에 가지 못하는 전기차보다 충전 스트레스는 확실히 적다. 하지만 수소충전소가 전국에 15곳에 불과하다는 게 문제다. 특히 서울에는 2곳(상암동·양재동)의 충전소만 있을 뿐이다. 값은 6890만~7220만원이지만, 정부·지자체 보조금을 받으면 3000만원대에 살 수 있다.

최원석 에디터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