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3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했다.
3월 13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했다.

“서버 구성 변경으로 많은 이용자가 우리 앱(App)과 서비스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우리는 이제 그 문제를 해결했고, 시스템은 복구됐다. 불편을 초래한 데 대해 사과드리며 모든 이용자의 인내에 감사한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과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반나절 넘게 지속된 장애 현상을 해결하고 내놓은 설명이다. 회사 측은 장애 원인이 “서버 구성 변경 때문”이라고 했다.

3월 13일(현지시각) USA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의 접속 장애 현상은 미국 동부에서 시작돼 세계로 빠르게 확산됐다. 약 14시간 동안 메신저 접속이 안 됐고 메시지 전송이 실패하는 등 다양한 기능이 마비됐다. 웹사이트의 정상 작동 여부를 검사하는 다운디텍터닷컴은 로그인 불가(33%), 뉴스피드 새로고침 불가(33%), 전체적인 이용 불가(32%) 등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서비스 전반에 걸쳐 오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하루 전에는 구글의 지메일·드라이브 등도 일부 접속 장애로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글로벌 대형 정보기술(IT) 서비스들의 연이은 장애 사고를 두고 보안기술·시스템에 큰 구멍이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두 회사는 아직도 명확한 사고 원인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접속 오류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0월에는 인스타그램이 영국 런던, 미국 샌프란시스코, 싱가포르 등에서 일시 다운됐다가 복구됐다. 당시 인스타그램의 접속 오류는 1시간 20여 분간 지속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