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윤 아주대 시스템공학 박사, 대우자동차 연구원, 에스이테크놀로지 대표, 한국시스템엔지니어링학회 이사(현) / 사진 이용성 차장
이중윤
아주대 시스템공학 박사, 대우자동차 연구원, 에스이테크놀로지 대표, 한국시스템엔지니어링학회 이사(현) / 사진 이용성 차장

“우리 기업들이 국제무대에서 언제까지나 ‘따라쟁이’ 역할에 머물 수는 없다. 독창적인 제품을 개발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높은 수준의 시스템공학 역량을 갖춰야 한다.”

이중윤 포스텍 철강대학원(GIFT) 산학협력 전담 교수는 시스템공학을 ‘복잡성(complexity)을 해소하는 학문’이라고 말했다. 복잡성을 제어하지 못하면 예측하지 못한 변수가 늘면서 제품과 서비스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첨단 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달하면서 제품 출시 주기도 짧아지고 업종 간 장벽도 허물어지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 교수는 대우자동차 연구원 출신이다. 1993년 입사해 2000년까지 근무했다. 1992년 GM과 협력관계가 깨지자 위기감을 느낀 김우중 당시 대우그룹 회장은 독자 모델 개발에 사활을 걸고 세 개 차종(레간자·누비라·라노스) 동시 개발 프로젝트를 밀어붙였다. 김 교수는 “빠듯한 개발 일정에 ‘히트작을 만들어야 한다는’ 중압감에 시달리던 개발팀 동료들은 주머니에 늘 사표를 꽂고 다녔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그는 동료들이 괴로워하는 모습이 안타까웠고, 어떻게 하면 개발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을지 방법론을 찾기 시작했다. 대우차는 당시 개발된 고유 모델들의 인기에 힘입어 1998년 상반기 사상 처음으로 현대자동차를 누르고 국내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때의 경험이 김 교수가 이후 20년 가까이 시스템공학 연구를 하게 된 계기가 됐다. 김 교수는 “갈수록 스마트해지는 세상에서 개발자들은 상상력을 발휘해 안전과 관련된 모든 변수를 상정하고 검증해야 한다. 그런데 국내 기업의 경우 ‘개념 설계(conceptual design)’ 단계에서 막혀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교수를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 밤일마을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했다.


한국의 시스템공학 경쟁력이 떨어지는 이유는 뭘까.
“시스템공학 관점에서 복잡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타당성 분석, 개념 설계, 기본 설계, 상세 설계의 네 단계를 거쳐야 한다.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늘 개념 설계 단계에서 막힌다. ‘리버스 엔지니어링(완성된 제품을 분석해 적용 기술을 파악하고 재현하는 것)’을 바탕으로 한 ‘빠른 추격자(fast follower)’ 스타일의 개발 방식이 한계에 봉착한 것 같다. 기술력이나 창의력 자체는 나쁘지 않다. 융·복합 시대의 엔지니어들은 미래의 요구를 파악해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모델로 만들 수 있어야 하는데 그 부분이 잘 안 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