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성현 미 Etech 증권, 리딩투자증권 국제영업팀, 삼성증권 해외주식 중개 총괄 / 민성현 KB증권 도곡스타PB센터 부장이 3월 25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민성현
미 Etech 증권, 리딩투자증권 국제영업팀, 삼성증권 해외주식 중개 총괄 / 민성현 KB증권 도곡스타PB센터 부장이 3월 25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지난해 국내 개인과 기관투자가는 1097억달러(약 123조원)어치의 해외 주식과 채권을 샀다. 역대 최대 규모다. 미국 아마존 주식에만 23억4800만달러(약 2조6700억원)의 돈이 몰렸다. 해외 주식도 국내 주식처럼 직접 투자하는 것이 점점 일상이 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국내 주식시장이 일정한 범위 내(보통 박스권이라고 표현함)에서 오르내리는 현상을 반복하면서 해외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해외 주식투자를 할 때는 어떤 점을 염두에 둬야 할까. 3월 25일 서울 도곡동 KB증권 스타타워PB센터에서 해외 주식투자 전문가인 민성현 부장을 만났다. 민 부장은 1992년 미국으로 이민 가 2007년까지 생활하다 한국으로 돌아왔다. 미 증권회사에서 주식투자 중개업무를 했고 미국 생활 중에 국적도 취득했다. 한국에 와서는 리딩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의 해외 주식투자 시스템 구축업무를 담당했다.

“외국인 노동자(미국 국적자)로 열심히 살고 있다”며 농담을 건네는 민 부장에게 국내 자산가들이 어떤 방식으로 해외 주식에 투자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또 해외 주식투자를 처음 하려는 초보 투자자들이 유의해야 할 점도 알아봤다.

민 부장은 “박스권에서 맴도는 한국 주식시장에만 투자하는 것은 이제 너무 시야가 좁은 행동이 됐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이미 한 주에 3억원이 넘는 미국 주식을 사거나, (지역에 따라 대마초가 합법화된) 북미에 대마밭을 갖고 있는 회사의 주식에 투자하는 사람도 생겨났다.

유전자변형을 통한 의약품을 개발하는 회사에 투자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는 “구글, 페이스북 등 일부 대형 정보기술(IT) 업종에만 투자하는 게 아니고 다양한 종류의 해외 산업과 기업에 돈을 투자하는 마니아들이 많아졌다는 얘기”라고 했다.


해외 주식투자를 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해야할 것은 무엇인가.
“가장 먼저 생각해봐야 할 것은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투명한 정보를 얻기 쉬운가이다. 아무리 기업의 배당률이 높다고 하더라도 기업에 대한 정보가 투명하지 않다면 투자를 조심해야 한다. 실제 일부 유럽 국가에서는 주식시세나 기업정보를 얻기가 어려운 곳도 많다. 이런 기준으로 봤을 때 해외 주식투자 중 가장 안전한 투자처는 홍콩, 중국 본토, 일본, 미국 등 선진 시장이다.”

선진 시장 중에서도 한 곳을 꼽아 추천한다면 어디인가.
“미국 시장이다. 글로벌 1위 기업들이 가장 많은 곳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기업들은 확률상으로 투자가 성공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 아마존은 매출의 절반이 해외에서, 구글도 40%가 해외에서 나온다. 물론 중국에도 알리바바 같은 거대한 기업들이 있다. 하지만 알리바바 같은 거대 중국 기업들은 매출의 80~90%가 중국 내에서 발생하는 곳이 많아 진정한 의미의 글로벌 기업이라기보다 동네장사라고 봐야 한다. 중국 경기상황에 따라 기업의 매출이 크게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구조라는 얘기다. 결국 미국 시장이 세계 시장을 무대로 장사하는 글로벌 1위 기업들이 가장 많이 모여있는 곳이고 이곳에 투자하는 것이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