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우지수가 2만6000포인트를 넘어선 모습. 사진 블룸버그
미국 다우지수가 2만6000포인트를 넘어선 모습. 사진 블룸버그

지난해 증권시장 폐장일이었던 12월 28일, 코스피지수는 전년 마지막 개장일보다 17.28% 하락했다. 2008년(-40.73%)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이었다. 같은 기간 미국 증시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5.63% 하락하는 데 그쳤다. 이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하락률이었지만, 코스피보다 선방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등 글로벌 주식시장을 뒤흔든 소식에 국내 증시는 약한 모습을 보이며 2017년부터 쌓아 올린 상승분을 내줬다.

‘미국이 기침하면 한국이 독감을 앓는’ 분위기는 국내 주식 투자자들이 미국 시장으로 눈을 돌리게 했다. 지난해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결제 대금은 역대 최고치인 321억765만달러(약 36조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0% 넘게 증가한 수준이다. 이 중 미국 본토 주식의 비중이 지난해(126억2605만달러) 대비 74.91% 늘어난 220억8426만달러(약 25조1031억원)였다. 전체 해외 주식 결제 대금의 68.8%가 미국 주식이었다.

전문가들은 은퇴를 준비하는 40·50세대에게 미국 주식은 쓸 만한 투자처라고 입을 모았다. 우선, 미국 경제는 한국보다 성장률이 높다. 주로 부동산이나 국내 주식에 한정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효과도 낼 수 있다. 게다가 미국 증시는 한국 증시에 비해 변동성이 덜하고, 기업들의 배당 성향(당기순이익 대비 배당금)이 높다. 이상민 바로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기업은 대부분 한국 기업보다 주주환원책이 좋기 때문에 투자 포트폴리오를 배당주 위주로 짜면 매달 월급처럼 배당금을 챙길 수 있다”고 말했다.


1│ ‘AT&T 할아버지’를 아시나요

미국에는 ‘AT&T 할아버지(AT&T Grandpa)’라는 용어가 있다. 증권가에서 미국 2위 통신사 AT&T 주식을 보유한 은퇴한 자산가들을 일컫는 말로, 이 회사의 배당금만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이다. AT&T가 올해 5월 지급하기로 한 배당금의 시가배당률(배당 기준일 주가 대비 배당금)은 6.4%였다. 배당금을 1년에 4번(2·5·8·11월) 지급한다. AT&T는 1984년부터 35년간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시가배당률을 올렸다.

미국 증시 상장사들은 AT&T처럼 분기마다 배당을 하고, 월 단위로 배당금을 지급하기도 한다. 특히 통신·식음료·담배와 같은 경기방어주(경기가 좋고 나쁨에 영향을 덜 받는 산업군의 주식)들은 IT 산업처럼 높은 성장세를 기대하기 어렵다 보니, 주주 친화 정책으로 꾸준히 배당금을 지급해왔다. 반면 한국 상장사들은 대부분 1년에 한 번 배당금을 주거나 아예 지급하지 않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