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시스 칼라 파리 도핀 대학, 미 시티은행 소매금융 부문 투자상품 자문 부문 글로벌 대표
알렉시스 칼라
파리 도핀 대학, 미 시티은행 소매금융 부문 투자상품 자문 부문 글로벌 대표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은 세계 60여 개국 금융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은행이다. 영국 런던, 인도 뭄바이, 홍콩 증권거래소와 인도국립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고 글로벌 기업과 세계 자산가들에게 투자자문을 하고 있다.

SC그룹은 세계 각지의 고객들에게 투자 자문을 해주는 전문가인 IA(Investment Advisor)를 두고 있는데 SC그룹의 전 세계 IA들에게 투자 방향을 지시하는 사람은 알렉시스 칼라 SC그룹 투자 전략·자문 및 포트폴리오 관리 총괄대표다. 칼라 대표는 미국 시티은행 등 글로벌 금융회사에서 20여 년간 근무하며 유럽, 미국, 아시아 지역의 자금 운용과 자산관리 업무를 해온 전문가다. ‘이코노미조선’은 국내 투자자들 사이에서 최근 관심이 높은 신흥국이나 일본 등 글로벌 시장 상황과 유망 투자상품을 묻기 위해 칼라 대표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칼라 대표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얻기 위한 투자상품으로 인도네시아 등 신흥국 시장에서 발행되는 달러화 표시 국공채를 추천했다. 국공채는 정부가 각종 재정에 사용할 재원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인 국채와 공공기관이 재정수입을 초과하는 경비지출이 필요할 때 발행하는 채권인 공채를 말한다. 신흥국에서는 자국 통화로 국공채를 발행할 수도 있지만 미 달러화 등 주요국 통화로 표시된 국공채를 발행하는 경우도 있다. 칼라 대표가 추천한 달러화로 표시된 신흥국 국공채는 현재 수익률이 연 5% 이상이다.


한국 투자자들이 해외 투자를 하기 전에 고려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해외 투자를 하기 전에 (70% 대 30%, 60% 대 40% 등으로) 국내 자산과 해외 자산의 비중을 결정하고 투자를 시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국 투자자들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살펴보면 한국 자산(한국 주식, 채권 등)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그 이유는 투자를 시작할 때 해외 자산의 투자매력도를 살펴보기에 앞서 우선 한국 자산부터 우선순위에 놓고 투자한 후에 포트폴리오에 대한 정확한 계획 없이 해외 자산에 투자하기 때문이다. 이런 방식보다는 투자를 시작하기 전에 미리 해외 자산의 투자기회를 살펴본 뒤, 국내 자산과 해외 자산의 비중을 정해놓고 투자하는 것을 권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투자의 성공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또 투자금에 대해 기대수익률을 정하고, 투자한 자산의 가치가 널뛰지 않도록 변동성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