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준 연세대 경영학과, 우리은행 증권운용부, 트러스톤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브레인자산운용 주식운용1본부 / 원종준 라임자산운용대표는 “대체투자로 연 7% 수익률도 가능하다”고 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원종준
연세대 경영학과, 우리은행 증권운용부, 트러스톤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브레인자산운용 주식운용1본부 / 원종준 라임자산운용대표는 “대체투자로 연 7% 수익률도 가능하다”고 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라임자산운용은 여의도 투자 업계에서 최근 몇 년간 가장 많이 주목받는 자산운용사 중 하나다. 라임자산운용에 고객들이 맡긴 돈이 급속하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 문을 연 라임자산운용은 지난해 운용자금 규모가 4조5000억원을 넘었다. 2018년 한 해 동안만 운용자금 규모가 2조원 넘게 불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83억5200만원으로 전년(2억1300만원)보다 39배 급증했다. 라임자산운용에 돈을 맡기는 고객들이 많아지고 있는 이유는 라임자산운용이 전통적인 투자자산인 주식이나 채권에만 투자하지 않고 부동산 펀드, 사회간접자본(SOC) 등 국내외 다양한 자산에 투자하는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이기 때문이다.

라임자산운용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만 40세인 원종준 대표다. 대학생 시절이던 1999년부터 주식투자를 시작했던 원 대표는 2000년 초 닷컴버블 붕괴로 하루에 1000만원씩 손실을 봤던 경험도 있다. 아버지의 사업자금을 빌려서 한 투자였다. 군대는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군)로 갔는데 군 복무 중에도 동생에게 편지로 주식시세표를 스크랩해 보내도록 하고 주식투자를 계속했다.

3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국제금융센터)빌딩에 있는 본사에서 원 대표를 만나 은퇴자산을 투자하는 방법을 들어봤다. 원 대표는 “주식과 채권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부동산, SOC, 매출채권담보대출(기업의 외상매출채권을 담보로 돈을 빌려주는 것) 등 다양한 대체투자를 하면 연 7%대 이상의 수익률이 안정적으로 날 수 있는 기회가 많다”고 조언했다.


요즘 투자자들은 어떤 금융 상품을 원하나.
“많은 사람이 연 5~7% 정도 수익이 나는 ‘중(中)위험 중수익’ 금융 상품을 원한다. 예전에는 자산이 적은 사람은 연 10% 이상 수익이 나는 ‘고(高)위험 고수익’ 상품을, 자산이 많은 사람은 연 5~7% 수익이 나는 ‘중위험 중수익’이나 연 3% 미만의 수익이 나는 ‘저(低)위험 저수익’ 상품을 원했지만 최근에는 이런 차이가 없어지고 있다. 자산이 적은 투자자들도 고위험 고수익 상품을 원하지 않는 것이다. 예전에는 원금손실 가능성 등 고위험을 감수하면 고수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다. 그래서 자산이 적은 사람들 중에는 고위험 고수익 상품에 투자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은 고위험을 감수해도 고수익을 얻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몇 년씩 국내 주식에 투자해도 주가가 거의 제자리이거나 더 낮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자산 규모와 관계없이 많은 사람이 주식투자처럼 고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투자보다는 중위험 중수익 상품에 투자하고 싶어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