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요한 산업통상자원부 원전환경과장, 주뉴욕총영사관 상무관, 지식경제부 산업인력팀장
윤요한
산업통상자원부 원전환경과장, 주뉴욕총영사관 상무관, 지식경제부 산업인력팀장

1887년 서울 경복궁 내 건청궁에 아시아 최초로 전등이 켜졌다. 1899년에는 서울 종로에 전차가 다니기 시작했고, 이듬해에는 종로 가로등에 전깃불이 들어왔다. 약 120년 전 종로를 거닐던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은 처음 보는 이러한 생소한 모습에 적잖이 놀랐을 것이다. 우리나라 전기의 역사는 이렇게 시작됐다. 당시에는 발전량이 미약하고 전기 요금이 비싸 극소수의 부유층만 전기의 혜택을 누렸다고 하지만, 이제는 국민 생활과 경제 전반 어디 하나에 전기 혜택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

반도체가 통신기술(IT) 제품, 자동차 등 안 쓰이는 곳이 없어 ‘산업의 쌀’이라고 불리지만 이러한 반도체 공장을 24시간 돌아가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전기다. 이제 전기는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재가 됐다. 이렇게 우리가 전기에 익숙해져 오는 동안 국내 전력 산업도 양적, 질적으로 크게 성장해 왔다. 우리나라의 발전 설비 용량은 1945년 해방 당시 남한 기준 20만㎾(킬로와트)에서 현재 119GW(기가와트)로 무려 600배나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전기 품질은 연간 정전 시간, 주파수 유지율, 전압 유지율 등의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발전 분야 기술도 상당 부분 자립화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기후 변화로 인한 전력 수요의 변동성 확대, 친환경적이고 안전한 발전원에 대한 대내외 요구 등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도 산적해 있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성장, 개도국 전력 시장의 급성장 등 새로운 기회가 눈앞에 펼쳐져 있다. 향후 우리 전력 산업이 보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당면 현안의 지혜로운 해결과 함께 새로운 기회를 활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무엇보다 전력 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다. 지난해 여름 110년 기상 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인해 전력 수요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전력 예비율은 7.7%까지 떨어졌다. 최근 들어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이 같은 이상기온이 과거보다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어 전력 수급 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전력 수요 예측 모델의 보완, 혹한기와 혹서기 시나리오 대비, 새로운 전력 수요 관리 수단 개발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동북아 수퍼그리드(한국·중국·일본의 전력망을 연결하는 것)를 구축해 부족 전력과 잉여 전력을 국가 간에 거래함으로써 전력 수급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나가야 할 것이다.

향후 전력 인프라 확충 과정에서 국민 수용성을 높이고 갈등을 조정하는 노력 또한 무엇보다 중요하다. 전기사업법 제3조에는 ‘정부의 전력 수급 기본 계획 수립과 전력 시장 및 전력 계통 운영 시 경제성, 환경 및 국민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미래의 발전원 구성, 전력 인프라의 입지 등을 결정할 때 경제성뿐만 아니라 환경성과 안전성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고, 무엇보다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이 중요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윤요한 산업통상자원부 전력 산업과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