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욱 매사추세츠공과대학 경영학 석사, 시스코 코리아 대표이사, 한국컴팩 대표이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강성욱
매사추세츠공과대학 경영학 석사, 시스코 코리아 대표이사, 한국컴팩 대표이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GE코리아는 한국전력공사와 발전 공기업, 건설사들과 협력을 강화해 해외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공동 진출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강성욱(58) GE코리아 총괄대표는 4월 8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연구·개발(R&D) 센터에 있는 한국 GE파워 본사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밝혔다. 한전과 발전 공기업의 노하우와 건설사의 해외 사업 경험에 다국적기업의 원천기술을 합해 상생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서 해외에 진출하면 프로젝트 수주 및 수행 면에서 시너지가 발생함은 물론 인증을 포함한 리스크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강 대표는 한국컴팩 대표, 시스코코리아 대표를 거친 전문경영인(CEO)이다.

한때 미국 제조업의 상징이었던 GE는 발명왕 토머스 에디슨이 1878년 설립한 전기조명 회사를 모체로 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지난해 말 현재 세계 180개국에서 30만 명의 직원이 몸담고 있다. GE는 현재 전력 산업을 중심축으로 삼아 기업 구조 개편을 진행하고 있지만 최근 상황은 좋지 않다. 지난해 10월 존 플래너리 CEO는 취임 1년 2개월 만에 경질됐다. 전임 제프리 이멜트, 그 전의 잭 웰치 CEO가 각각 16년간, 20년간 장기 집권한 것에 비하면 충격이었다. 경질 사유는 실적 부진이었다. 특히 전력 분야의 손실이 컸다.

GE는 2015년 경쟁사인 프랑스 알스톰의 발전 사업 부문을 GE 인수·합병(M&A) 역사상 최대 규모인 106억달러(약 12조원)를 주고 인수했지만, 손실 규모를 키웠다. GE는 지난해 3분기 228억달러(약 26조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발전사업부 매출도 전년 동기보다 33% 감소한 57억4000만달러(약 6조5000억원)에 머물렀다.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GE의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GE가 주력으로 삼는 천연가스발전 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GE에 한국은 탐나는 시장이다.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과정에서 천연가스발전 비중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에는 한전이라는 발전부터 판매까지 전담하는 중앙집권화한 전문가 집단이 있다.

1976년 공식법인이 출범한 GE코리아는 13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고, 전력사업부에서 가스터빈과 증기터빈 등 복합화력발전 설비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복합화력발전이란 천연가스를 사용해 1차로 가스터빈을 돌려 발전하고 가스터빈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열을 다시 보일러에 통과시켜 증기를 생산해 2차로 증기터빈을 돌리는 발전 방식이다. GE코리아는 2016년부터 LS산전과 가스절연 개폐장치에 대한 기술협약을 체결해 개폐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GS파워가 상업운전을 시작한 안양열병합발전소에 고효율 천연가스발전설비를 공급하기도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