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온라인 쇼핑몰들이 브랜드의 개성을 담은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있다. 스타일난다는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화장품을 판매하는 ‘3CE 시네마’(왼쪽)에 체험 공간을 만들었다. 젝시믹스는 고객들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매장에 ‘포토 존’을 조성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성공한 온라인 쇼핑몰들이 브랜드의 개성을 담은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있다. 스타일난다는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화장품을 판매하는 ‘3CE 시네마’(왼쪽)에 체험 공간을 만들었다. 젝시믹스는 고객들이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매장에 ‘포토 존’을 조성했다. 사진 이민아 기자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4번 출구 앞 쇼핑몰인 ‘AK& 홍대’. 연간 거래액 4500억원(2018년 기준) 규모의 온라인 패션 편집숍 ‘무신사’의 첫 오프라인 매장이 6월 이 건물 옥상 테라스에서 문을 연다. 무신사 회원은 400만 명, 취급 브랜드는 3500개에 달한다. ‘무신사룩(무신사에서 파는 옷들을 부르는 말)’이라는 단어가 생길 정도로 10·20대 사이에서 인기다.

매장의 공식 이름은 ‘무신사 테라스’다. 무신사 테라스는 건물 꼭대기 층인 17층 야외 옥상에 약 991㎡(300평) 규모로 만들어진다. 이곳은 무신사 온라인 홈페이지의 오프라인 버전이 될 예정이다. 무신사 온라인숍에 입점해 있는 스트리트 패션,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마다 제품 소개 공간이 마련된다. 무신사는 이곳에서만 판매하는 한정판 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4월 23일 오전 찾아간 무신사 테라스는 공사가 한창이어서 안쪽을 둘러볼 수는 없었다. 그러나 젊음의 거리 한복판에 있어 개장과 동시에 홍대 상권 핫 플레이스로 떠오를 것이 확실해 보였다.

무신사를 비롯한 토종 온라인 쇼핑몰 강자들이 앞다퉈 오프라인 매장을 구축하고 있다. 온라인 채널만으로는 브랜드의 모든 매력을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어서다. ‘유통 혁명 오프라인의 반격’의 저자인 더그 스티븐스는 “오프라인 매장은 사람들에게 일시적이고 조각 난 인상에 불과한 짧은 경험이 아닌, 깊고 넓은 그리고 잘 잊히지 않는 인상을 남길 수 있다”고 했다. 온라인 쇼핑몰들이 오프라인으로 진출하는 것은 소비자에게 더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싶기 때문이다. ‘잘나가는’ 온라인 쇼핑몰들의 오프라인 매장을 둘러보고 이들의 전략을 세 가지로 정리했다.


1│젊은층의 ‘핫 플레이스’를 잡아라

온라인 쇼핑몰들은 주로 서울 홍대 입구나 신사동 가로수길처럼 서울 시내 주요 상권에 첫 오프라인 매장을 낸다. 온라인 쇼핑몰들의 중심 고객 연령층인 10~30대 유동 인구가 밀집한 장소를 골라야 브랜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신사가 첫 매장 위치로 주요 고객층인 10·20대가 자주 찾는 홍대입구역 근처를 고른 것도 이 때문이다. 이런 상권에는 무신사의 잠재 고객이 넘쳐난다. 홍대입구역 근처는 클럽, 술집 등 특색 있는 문화를 즐기려는 국내외 방문객으로 북적인다. 여성 의류 쇼핑몰 ‘임블리’의 오프라인 매장도 홍대입구역과 가까운 지하철 6호선 상수역 인근에 있다.

딱 달라붙는 레깅스 등 요가 의류를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젝시믹스’는 지난해 11월 첫 오프라인 매장을 가로수길에 냈다. 젝시믹스는 튀어나온 배가 보이지 않게 몸 선을 잡아주는 옷으로 입소문을 탄 브랜드다. 비슷한 품질의 요가 의류 브랜드들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첫 제품 출시 4년 만인 지난해에는 매출 400억원을 기록했다.

젝시믹스 매장에서 걸어서 약 2분 거리에는 ‘스타일난다’의 색조화장품 브랜드 플래그십 매장 ‘3CE 시네마’가 있다. 2015년 문을 열었다. 스타일난다는 지난해 세계 최대 화장품 회사 로레알에 6000억원에 인수돼 화제가 됐던 온라인 쇼핑몰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