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창현 서울시립대 건축학 석사, 딜로이트안진 부동산 재무자문, 삼성물산 개발사업부
손창현
서울시립대 건축학 석사, 딜로이트안진 부동산 재무자문, 삼성물산 개발사업부

“오감 중 궁극의 만족을 주는 건 ‘촉각’이다.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뒤적이며 느끼는 기쁨을 전자책(이북·eBook)이 대체하기 어려운 것도 이 때문이다.”

“온라인 쇼핑 전성시대에 오프라인 매장의 경쟁력이 뭐냐”고 묻자 손창현(42) OTD코퍼레이션 대표는 이렇게 답했다. 특별한 경험에 대한 욕구가 강한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2000년 출생자)가 소비의 축으로 떠오른 만큼, 이들이 ‘만지고 놀(그리고 사진을 찍어 공유할)’ 만한 개성 넘치는 상품만 확보할 수 있다면 오프라인 매장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이야기다.

창업 5년 만에 OTD를 매출 1200억원대의 중견기업으로 키운 손 대표의 성공 비결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OTD는 공간혁신을 전문으로 한다. 2014년 건국대 스타시티 3층에 ‘오버 더 디쉬’를 선보이면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셀렉트 다이닝(검증된 여러 레스토랑을 모아놓은 곳)’을 도입해 주목받았다. 서울 광화문 D타워의 ‘파워플랜트’와 여의도 ‘디스트릭트Y’, 스타필드 하남의 ‘마켓로거스’도 손 대표의 기획력이 빛나는 작품이다.

셀렉트 다이닝이 일반적인 푸드코트와 다른 점은 인기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 매장 대신 지역 기반의 개성 있는 맛집 위주로 구성한다는 점이다. 일종의 ‘맛집 편집숍’이라고 보면 된다. 단순히 맛집을 모아놓은 게 아니라 버려진 것이나 다름없던 자투리 공간을 명소로 탈바꿈시켰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지금은 ‘전국구 프랜차이즈’가 된 디저트 카페 ‘도레도레’와 김밥 전문점 ‘로봇김밥’도 OTD의 셀렉트 다이닝 시스템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

지난해 11월에는 서울 을지로 부영빌딩 지하에 1920년대 미국풍 인테리어로 꾸민 아트북 서점 ‘아크앤북’을 열었다. 6개월 안에 손익분기점을 맞추는 것이 목표였지만 두 달여 만에 달성했을 만큼 반응이 뜨겁다. 올해 1월엔 서울 성수동에서 신발공장으로 쓰던 오래된 건물을 개조해 복합문화공간 ‘성수연방’을 선보였다. SNS 기반으로 활동하는 살림 파워블로거 ‘띵굴마님’ 이혜선씨와 합작으로 ‘띵굴’ 편집숍 세 곳을 연달아 열기도 했다. 손 대표를 성수연방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