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완(영어명 종킴) 프랑스 에콜 카몽도 공간과 제품 디자인 수석 졸업, 패트릭 주앙 디자인 스튜디오 셰프 과정.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리테일 마케팅 시니어 디자이너
김종완(영어명 종킴)
프랑스 에콜 카몽도 공간과 제품 디자인 수석 졸업, 패트릭 주앙 디자인 스튜디오 셰프 과정.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리테일 마케팅 시니어 디자이너

“클라이언트가 물건을 잘 팔 수 있게 하는 것이 상업 공간 인테리어의 미덕입니다. ‘공간디자인, 정말 독특하다’라는 말을 듣는 것보다 매장의 물건이 먼저 보이도록 도와주는 것이 디자이너의 역할입니다.”

종킴디자인스튜디오의 김종완(영어명 종킴) 소장은 상업 공간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을 이렇게 설명했다. 설립 2년 10개월째인 종킴디자인스튜디오는 외국의 유명 디자이너가 맡을 법한 공간을 잇달아 작업했다. 의류 브랜드 구호(KUHO)의 한남동 플래그십 스토어, 패션 브랜드 콜롬보(COLOMBO)의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쇼룸, 소공동 롯데호텔의 설화수 스파, 박준우 셰프의 레스토랑 알테르 에고 등이 대표적이다.

종킴디자인스튜디오의 손을 거친 공간의 벽과 천장에는 곡선이 넘실댄다. 금색 실이 들어간 유리, 돌을 갈아서 만든 초록색 콩자갈, 고려청자를 만드는 기법을 이용한 타일은 덤이다. 여기다 브랜드 전략을 분석해 로고와 식기, 가구를 디자인하고 새로운 유니폼도 제안한다. 매장을 꾸미는 일반적인 인테리어를 넘어 장사가 잘될 수 있는 방법까지 고민하는 것이다.

김종완 소장은 열여섯 살에 프랑스로 유학을 갔다. 그곳에서 실내건축·디자인 학교인 에콜 카몽도를 졸업했다. 유럽 대표 디자이너인 패트릭 주앙의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일하며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반클리프 앤드 아펠의 마이애미·긴자·파리·뉴욕 플래그십 스토어와 프랑스 파리 생 제르망 축구장의 VIP 라운지 등을 디자인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리테일 마케팅 시니어 디자이너로 일하던 2015년에는 갤럭시 스토어 디자인을 맡았다.

김 소장을 4월 23일 서울 한남동의 종킴디자인스튜디오 사무실에서 인터뷰했다. 그는 종킴디자인스튜디오 하면 떠오르는 곡선을 온몸으로 표현하듯 어깨선 없이 둥그렇게 떨어지는 니트를 입고 등장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