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구 인천동방초등학교 교사, 대구교육대 컴퓨터교육학 학사, 서울교육대 컴퓨터교육학 석사
조현구
인천동방초등학교 교사, 대구교육대 컴퓨터교육학 학사, 서울교육대 컴퓨터교육학 석사

‘① 색연필 가져오기 ② 학급 친구들 이름 외우기 ③ 알림장 매일 가져 오기’

선생님과 부모님의 확인 사인을 받아 매일 책가방에 넣어 다니던 알림장 공책은 이제 교실에서 사라지고 있다. 그 빈자리를 교육용 플랫폼 업체들이 채운다. 그중에서도 전국 초·중·고등학교 90%가 도입한 클래스팅의 활약이 압도적이다.

클래스팅 서비스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학생·교사·학부모의 소통 창구를 모바일과 웹으로 옮겨놓은 ‘교육용 소셜 플랫폼’이다. 교사가 클래스팅 플랫폼에 ‘클래스’를 만들어 학생과 학부모를 초대하면 이 안에서 알림장·설문 등을 포함한 행정 업무는 물론, 숙제 풀이와 검사, 진로 상담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다. 교실 안에서 이뤄지는 일 대부분을 책임지는 셈이다. 지금은 비슷한 서비스가 많이 생겼지만, 2013년 창업 당시 혁신적 서비스로 돌풍을 일으켰다. 경쟁 서비스인 구글 클래스룸은 2014년에야 나왔다.

교육대학 출신 초등학교 교사였던 조현구 대표가 스타트업 창업자가 된 계기도 생각보다 평범했다. 대구교육대학 컴퓨터교육학과 03학번으로 교육 기술을 꾸준히 연구했지만, 실제 교실에서 맞닥뜨린 현실은 기대와 달랐다고 한다. 배웠던 기술이 현장에서는 전혀 쓰이지 않고 있었다. 이후 조 대표는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에서 쓸 요량으로 서비스를 만들었다. 그렇게 단순하게 시작된 앱은 옆 반으로, 위 학년으로, 주변 학교로 퍼지며 사용자가 늘기 시작했다. 그는 “처음엔 창업을 안 하고 버텼지만,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서버 비용을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면서 “서버 비용을 벌기 위해 결국 창업하게 됐다”며 웃었다.

국내 관련 시장을 평정한 클래스팅은 이제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지난 두 달 동안에만 미국·호주·대만·일본의 학교 현장을 돌아다니며 해외 사용자의 목소리를 들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일대 학교를 찾아다니느라 새벽부터 밤까지 종일 운전만 한 적도 있다. 조 대표는 인터뷰 전날에도 일본 출장을 다녀오다 허리를 다쳤다고 했다. 그는 인터뷰 직전 진통주사를 맞고 오느라 5분 늦었는데, 늦게 도착한 것을 무척 미안해했다. 한국에서는 불모지나 다름없는 공교육 스타트업 업계를 이끄는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를 4월 24일 서울 테헤란로 위워크에 있는 클래스팅 사무실에서 만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