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는 ‘맞춤형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교육계 난제를 풀 열쇠다. AI를 접목하면 학생 수준에 맞는 교육을 할 수 있다.
AI는 ‘맞춤형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교육계 난제를 풀 열쇠다. AI를 접목하면 학생 수준에 맞는 교육을 할 수 있다.

# 화면에 크기가 다른 원 그림 두 개와 함께 문제가 뜬다.
‘다음 두 원의 원주(圓周) 차를 구하시오.’

수학을 좋아하지 않는 열세 살 성민이는 잠깐 고민하다가 5개의 답 중 2번을 골랐다. 정답이다. 그런데 인공지능(AI) 선생님은 성민이가 이 문제를 이해하지 못한 채 답을 찍었다는 사실을 바로 알아차린다. 동시에 그 이유가 3학년 때 배웠어야 할 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것까지 파악했다. AI 선생님은 성민이가 부족한 부분을 처음부터 잡아주기 위해 3학년 과정에 있는 ‘원’부터 다시 시작하기로 했다. 성민이를 위한 수준별 맞춤 학습이다.

AI 선생님이 교육 업계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기존 교육 기업은 물론이고 스타트업들까지 AI를 접목한 교육 서비스 론칭에 열을 올리는 것이다. AI 수학, AI 과학, AI 영어 같이 AI를 접목한 교육 방식이다. 세계 500조원, 앞으로 국내 10조원(업계 추정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에듀테크 시장을 공략할 첫 무기가 AI다.

업계는 AI를 ‘맞춤형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교육계 난제를 풀 열쇠로 받아들이고 있다. 학생 수십 명을 한 번에 가르쳐야 하는 교사 입장에서는 지금까지 수준별 교육을 할 수 없었다. 학생마다 수준이 달라도, 중간 정도 난이도에 맞춰 일방적으로 지식을 전달하는 식이었다. 그러나 AI를 접목하면 학생 수준에 맞는 교육이 가능해진다. 학생의 강점과 약점을 AI가 파악해 학습에 도움을 주는 것이다. 또 데이터가 쌓일수록 학습 수준을 넘어 개별 학생의 성향까지 고려할 수 있다.

눈에 띄는 움직임은 전통 교육 기업들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이들에겐 1980·90년대 방문학습지를 통해 얻은 노하우가 있다. 2010년대에는 그런 노하우를 활용해 태블릿PC 학습지를 개발했고, 여기에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축적했다. 업계 추산 태블릿PC 학습지 이용 초등학생 수는 약 70만 명으로 전체 초등학생(250만 명)의 30%에 가까운 수준이다.

대표적인 곳이 웅진씽크빅이다. 웅진씽크빅은 웅진북클럽 회원 24만 명으로부터 얻은 빅데이터를 분석해 최근 ‘웅진씽크빅 AI 수학’을 출시했다. 학생별 체감 난이도와 수준별 적정 풀이 시간 등 학습 습관을 분석한다. ‘빨간펜’으로 유명한 교원그룹도 ‘레드펜 AI 수학’을 냈다. 음성으로 질문하면 의도를 파악해 답을 주는 기능을 장착했다. ‘아이트래킹’ 기술로 학생 눈동자 인식해 학습 태도까지 분석한다.

유·초등 영어 교육업체인 윤선생도 최근 ‘AI 스피커북’을 출시했다. AI 스피커에 실시간 영어 대화 기능을 넣은 것이다. 어린이와 스피커가 대화하듯 영어를 익힐 수 있다. 학습 효과보다는 자연스럽게 영어에 노출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초점을 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