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의 신입 직원이 가상현실(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 매장 체험 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 월마트
월마트의 신입 직원이 가상현실(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 매장 체험 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 월마트

푸른 점퍼에 하늘색 셔츠를 걸친 흑인 여성이 안경이 부착된 흰색 헤드셋을 쓰고 헤드셋에 연결된 유선 케이블의 버튼을 누른다. 그녀는 월마트의 신입 직원 샌드라다. 샌드라가 버튼을 누르자 그녀의 눈앞에 가상현실(VR) 화면으로 구성된 월마트의 매장이 나타났다. 샌드라는 컨트롤러 버튼을 누르면서 매장에서 고객이 고른 물건을 계산하는 업무, 쌓여 있는 물건을 종류별로 나누는 업무 등을 실제 상황처럼 느끼며 가상 매장 체험 교육을 받았다.

월마트가 VR을 활용해 신입 직원을 교육한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공개한 유튜브 영상이다. 월마트는 미국 전역에 200여 개의 교육센터를 두고 VR을 이용해 매년 14만 명의 직원에게 이 같은 직무교육을 한다.

월마트처럼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 로봇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교육을 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또 ICT(정보통신기술)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컴퓨터 프로그래밍 등 전문기술을 직접 가르치는 기업도 있다. 교육(Education)과 기술(Technology)을 합친 ‘에듀테크’를 기업 현장에 접목하고 있는 것이다.

에듀테크를 직원 교육에 활용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는 미국의 패스트푸드 기업 KFC다. 이 회사는 직원들이 주방에서 햄버거 등을 만드는 작업 과정을 VR 게임으로 만들었다. 대표적인 메뉴를 5단계로 설정해놓고 이 메뉴의 요리 과정을 VR 환경에서 완전하게 숙달해야 갇혀 있던 주방에서 탈출할 수 있는 게임이다. 글로벌 물류 업체 UPS도 VR을 이용해 직원을 교육한다. 신입 직원은 VR 자동차 운전교육을 받아야 하는데 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의 도심 환경에서 운전한다. VR 운전 상황에서 어린이나 동물이 갑자기 나타나는 돌발 상황이 발생하는데, 이런 상황에서 안전하게 대응하는 법을 익히는 것이 목적이다.

국내 기업들도 VR을 활용한 다양한 직원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적 기업은 포스코다. 직원들이 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의 포항제철소 내부를 들여다본다. 가열로, 압연공정, 내부 환기 시스템 등 제철소의 주요 작동 원리를 3D 영상으로 배운다. 설비를 점검하는 방법을 안내하는 영상에는 설비 점검을 담당하는 직원이 영상에 나타나 점검 매뉴얼을 안내하기도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