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넬슨(Ben Nelson) 미네르바스쿨 창립자, 펜실베이니아 와튼스쿨, 스냅피시 창업자
벤 넬슨(Ben Nelson)
미네르바스쿨 창립자, 펜실베이니아 와튼스쿨, 스냅피시 창업자

“안녕? 여긴 인도 하이데라바드야. 오늘 페미니스트 모임에 가서 젠더 평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려고 해. (중략) 따라와.”

러시아 여성 디나라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의 도입부다. 언뜻 보면 인도를 여행 중인 외국인 여행자의 영상 같지만, 사실 그는 여행이 아니라 수업 중이다. 하이데라바드 거리 곳곳과 이곳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모두 그의 교실이고 선생님이다. 10분 남짓 영상에는 그가 머무는 도시의 일상 풍경, 현지인들과 진행 중인 프로젝트 모임 현장, 그가 다음 날 수업에 앞서 수업 자료를 예습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디나라는 세계적인 혁신 대학으로 주목받는 미국의 ‘미네르바스쿨’ 학생이다. 이 학교는 강의실도, 도서관도 없다. 대신 학생들은 4년 동안 세계 도시 속으로 흩어져 공부한다. 1학년 샌프란시스코, 2학년 서울·하이데라바드(인도), 3학년 베를린·부에노스아이레스, 4학년 런던·타이베이로 수업 장소를 옮긴다. ‘포브스’는 최근 기사에서 미네르바스쿨을 “세상에서 가장 흥미롭고 중요한 고등교육기관”이라고 평가했다.

학생들은 강의 시간에 한곳에 모일 필요가 없다. 정해진 시간에 아무 데서나 온라인에 접속해 강의를 듣는다. 수업도 교수의 일방적인 강의가 아니라 미리 준비해온 주제로 토론하는 방식이다. 나머지 시간에는 학교와 연계된 기업인 아마존, 우버, 애플 등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현재 2학년 2학기를 하이데라바드에서 보내고 있는 디나라는 앞선 1학기에는 서울에서 공부했다. 그와 동급생들은 카카오, SK엔카닷컴 등 국내 기업 프로젝트에 투입돼 현장을 경험했다.

미국의 벤처투자자 벤 넬슨이 창립한 미네르바스쿨은 대학계의 ‘스타트업’이라고도 불린다. 그의 대학 혁신 추진체 ‘미네르바 프로젝트’에 1억2000만달러(약 1400억원)의 투자금이 모였고, 이 프로젝트가 미국 대학 연합체인 ‘KGI’의 인가를 받아 학교를 설립했다. 2014년 29명으로 첫 수업을 시작한 미네르바스쿨에는 매해 지원자가 늘었다. 2017년도 학생 모집에 70개국 출신 2만3000명이 지원했고, 합격률 1.9%로 ‘하버드(4.6%)보다 들어가기 어려운 학교’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전체 학생 600명 중 한국 국적을 가진 학생 수는 10명 정도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