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교육과학기술부가 ‘스마트 교육 추진 전략 실행계획’을 발표했지만, 아직 공교육 에듀테크 도입은 걸음마 수준에 머물고 있다.
2011년 교육과학기술부가 ‘스마트 교육 추진 전략 실행계획’을 발표했지만, 아직 공교육 에듀테크 도입은 걸음마 수준에 머물고 있다.

‘한국은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라는 명제가 통하지 않는 곳이 있다. 바로 학교 안 교실이다.

2015년 OECD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에 따르면, 학교의 학습 과정에서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정도를 나타낸 ICT 활용 지수는 우리나라가 일본 다음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학교 내 컴퓨터 한 대당 학생 수를 나타내는 ICT 접근성 지수는 0.371로 OECD 평균 0.767의 절반 정도였다.

교육 현장에 기술을 접목하는 ‘에듀테크(Edutech)’ 성적표는 해외와 비교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사회는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사고력과 창의성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바뀌고 있다. 기존처럼 교사가 칠판 앞에 서서 학생에게 일방적으로 교육 내용을 전달하는 방식은 한계가 있다. 하지만 정작 국내 공교육 현장은 사회 변화상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국내 에듀테크 시장의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 미국 시장조사 업체 글로벌인더스트리애널리스츠(GIA)는 세계 에듀테크 시장 규모를 2017년 2200억달러(약 257조원)에서 2020년 4300억달러(약 502조원)로 두 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국내 시장은 올해 4조1000억원에서 2021년 4조원대 중반에 그친다는 분석이다.

국내 에듀테크 시장이 커지기 어려운 이유는 공교육 시장 진입이 사실상 차단돼 있기 때문이다. 에듀테크 산업이 활성화하려면 사교육뿐 아니라 공교육의 변화가 병행돼야 하지만, 입시 위주의 교육부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상황이 크게 달라지기 어렵다. 사교육 중심으로 에듀테크를 강화해나가는 움직임은 있지만, 공교육에서 밀어주지 않는 교육 모델이 사교육 시장만으로 크는 데는 한계가 있다. 한국이 에듀테크에 취약한 이유를 짚어 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