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순 연세대 화학과, 일본 미야 프래그런스 스쿨 조향과정 수료, 서울대 바이오엔지니어링 박사과정 수료, 지엔 퍼퓸 플레이버 스쿨(조향교육기관) 대표 / 정미순 지엔 퍼퓸 플레이버 대표가 서울 방배동 본사에서 본인이 조향한 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정미순
연세대 화학과, 일본 미야 프래그런스 스쿨 조향과정 수료, 서울대 바이오엔지니어링 박사과정 수료, 지엔 퍼퓸 플레이버 스쿨(조향교육기관) 대표 / 정미순 지엔 퍼퓸 플레이버 대표가 서울 방배동 본사에서 본인이 조향한 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향(香)은 기억입니다.”

정미순(54) 지엔 퍼퓸 플레이버 대표는 6일 서울 방배동 본사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향기가 가진 각인효과가 크기 때문에 기업들이 브랜드 마케팅 차원에서 향기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2002년부터 국내에서 향을 만든 1세대 조향사(調香師·향을 만드는 사람)다. 정 대표는 어릴 적에 화장품 기업을 만든 미국 에스티 로더의 전기를 읽고 그가 전공한 화학과로 진학했다. 대학 졸업 후 일본에서 조향 교육을 받고 프랑스 그라스의 유서 깊은 향수 업체 갈리마드와 라이센스 계약을 맺으면서 국내에서 향기 사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했다.

현재 정 대표는 직접 조향한 향수를 제작·판매하는 한편,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향료 회사와 화장품 회사에서 일하는 제자를 수백 명 배출했다. 조향사는 퍼퓨머(perfumer)와 플래버리스트(flavorist)로 나뉜다. 퍼퓨머는 향장품(화장품과 향수제품 총칭) 향료 조향사, 플래버리스트는 먹을 수 있는 식품향료 조향사다.

정 대표는 많은 기업의 의뢰를 받아 브랜드 고유의 시그니처 향도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제주항공에서 선보인 시그니처 향수가 그의 작품이다. 가수 비와 그룹 신화의 시그니처 향수도 만들었다. 드라마로 제작됐던 웹툰 ‘냄새를 보는 소녀’와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자문역할도 했다.

정 대표는 인터뷰 중 지난해 연극 ‘신의 아그네스’를 보고 받은 영감을 담아 개발한 동명의 향수를 소개했다. 직접 시향해보니 오래된 성당을 연상하게 하는 은은한 나무 냄새 속에서 한 줄기 밝은 빛과 같은 상쾌한 향이 느껴졌다. 연극의 주인공인 순수한 수녀 아그네스가 아무도 없는 성당에서 경건히 기도하는 모습을 담았다고 정 대표는 설명했다. 정 대표는 “조향은 각각의 노트(Note·음악에서는 음표, 조향에서는 향료를 뜻함)를 조합해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예술활동이자 훌륭한 상업 마케팅 수단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