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의 ‘향기 지구본’, 벤츠 코팀의 클라우디아 셈프. 사진 각사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의 ‘향기 지구본’, 벤츠 코팀의 클라우디아 셈프. 사진 각사

직장인 정모(35)씨는 최근 저녁 회식 후 종로 3가에서 택시를 탔다. 어렵게 잡은 택시를 타자마자 정씨는 불쾌감을 느꼈다. 좌석에 잔뜩 밴 담배 냄새 탓이었다. 정씨는 “안락한 퇴근을 위해 지하철보다 훨씬 비싼 요금을 내고 탄 택시가 오히려 고통을 줬다”고 토로했다. 대학생 이모(24)씨는 지난해 7월 여름방학을 맞아 캐리어를 끌고 공항으로 가는 지하철에 탔다. 그러나 여행의 설렘은 새벽 지하철에서 나는 정체 모를 불쾌한 냄새에서 한 번, 도착한 해외 공항(아프리카 모로코 마케라시 공항)에서 풍기는 정체 모를 향신료 냄새에 두 번 산산조각 났다.

택시, 버스, 지하철 그리고 비행기 내에서의 후각 경험은 때로는 고통스럽다. 수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만큼 체취는 물론 온도, 습도, 청결도 등 다양한 요소들이 냄새에 섞여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는 이동 수단에 대한 브랜드 이미지 형성으로 직결된다. 이에 따라 일부 항공·운송 업계에서는 향기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해외 여행 시 첫발을 내딛는 장소인 공항이나 타국의 문화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국가별 항공사는 일찍이 그 중요성을 알아챘다. 철도와 자동차 업계도 각 브랜드와 공간의 특성을 반영한 마케팅을 시도하고 있다. 항공·운수 업계에서 활용되는 향기 마케팅 사례를 소개한다.


1│항공 업계

항공 업계에서 향기 마케팅의 역사는 상당히 긴 편이다. 여행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가 지난해를 포함해 이미 4차례나 전 세계 최고 항공사로 선정한 항공 업계의 ‘모범생’ 싱가포르항공이 대표적이다. 이 회사는 항공사 중 가장 오래된 자체 시그니처 향을 갖고 있다. 1990년대 완성된 ‘스테판 플로리디안 워터스(Stefan Floridian Waters)’라는 이름의 시그니처 향은 싱가포르 항공기에서 물수건을 사용할 때, 혹은 승무원이 지나갈 때마다 은은히 퍼진다. 2015년에는 미국 델타 항공이 라벤더 향과 캐모마일 향을 혼합한 시그니처 향 ‘평온(Calm)’을 소개했다. 항공사의 향기 브랜딩(scent branding)에 대한 욕구는 점점 확산되는 추세다. 현재는 일본 전일본공수항공, 홍콩 케세이퍼시픽항공, 터키 터키항공, 미국 버진애틀랜틱항공, 호주 콴타스항공 등 글로벌 항공사들이 자체 개발한 시그니처 향을 활용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예슬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