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업계의 아이폰’으로 불리는 미국의 액상 전자담배 ‘쥴’이 이달 말 한국에 정식 출시된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는 2017년 한국에 첫 출시돼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사진 블룸버그
‘담배 업계의 아이폰’으로 불리는 미국의 액상 전자담배 ‘쥴’이 이달 말 한국에 정식 출시된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는 2017년 한국에 첫 출시돼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사진 블룸버그

직장인 이승균(31)씨는 올해 2월 미국에서 구매한 액상 전자담배 ‘쥴(JUUL)’을 애용한다. 미국에서 산 ‘쥴 스타터 키트(기기·충전기, 액상 카트리지 4개 포함)’의 가격은 49.99달러(약 5만9000원). 성인이 된 이후 꾸준히 담배를 피웠던 그는 최근 유행한 전자담배를 종류별로 시도해 봤다. 하지만 최근에는 쥴만 이용한다. 담배 특유의 ‘쩐내’가 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술자리에서도 가끔씩 쥴을 꺼내들고 주변인들 몰래 연기를 빨아들이고 내뱉는다. 주변의 비흡연자들조차도 그가 담배를 피운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할 정도로 냄새가 희미하다. 이씨는 “실내에서 흡연하면 안 되는 건 알지만 담배를 피우고 싶다는 생각을 도저히 참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아무도 안 볼 때 쥴을 꺼내 입에 문다”고 말했다.

쥴은 ‘담배 업계의 아이폰’이라고 불리는 미국의 인기 전자담배다. 미국 전자담배 시장에서 쥴의 점유율이 70%에 달한다. USB 모양의 기기에 액상 니코틴을 담은 카트리지를 끼워 피운다. 2015년 5월 미국에서 출시됐고 이후 서양권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5월 24일부터 편의점과 면세점을 통해 한국에서도 판매를 시작한다. 벌써부터 국내에서는 쥴의 상륙으로 청소년 흡연율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가 나올 만큼 파급력이 대단하다.

미국 시장을 평정한 쥴의 경쟁력은 휴대가 간편하다는 것뿐 아니라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국필립모리스가 2017년 5월 국내에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돌풍을 일으킨 것도 ‘냄새 경쟁력’ 덕이었다. 일반 궐련 담배에 비해 냄새가 덜하다는 것이 크게 부각된 것이었다. 궐련형 전자담배란 연초 고형물을 전자기기로 고온으로 쪄서 나온 증기를 빨아들이는 방식의 담배다. 이 때문에 아이코스를 작동하면 어딘가 누룽지 냄새 같은 것이 나지만, 일반 궐련 담배를 피웠을 때 나는 불쾌한 ‘쩐내’는 상대적으로 덜하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담배 판매량은 34억7000만 갑으로, 전년 대비 1.5% 줄었다. 담배 판매량 감소를 이끈 것은 일반 궐련 담배로 전년 대비 8.9% 적게 판매됐다. 하지만 냄새가 덜한 궐련형 전자담배는 같은 기간 3억3200만 갑 팔려 전년(7870만 갑)보다 321% 늘었다. 전체 담배 판매량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비중은 9.6%로, 전년(2.2%)보다 네 배 이상 늘었다.

가전 업계에서는 이처럼 ‘기존 제품과 달리 냄새를 제거했다’ 또는 ‘냄새를 없애주는 탁월한 기능이 있다’며 소비자를 유혹하는 무취(無臭)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 악취를 없애는 것만으로도 ‘청결하다’는 인상을 주며, 해당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올라가기 때문이다.

좋은 향기로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각인시키는 것만큼이나 나쁜 냄새를 없애는 것은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좋은 향을 내뿜으며 소비자에게 접근하는 브랜드가 너무나 많은 상황에서 나쁜 냄새를 확실히 없애주는 제품의 가치가 올라가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이 무취에 대해 열광하는 것은 꼭 필요한 것만 지닌다는 삶의 자세인 ‘미니멀리즘’에 주목하는 것과 본질적으로 비슷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