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아름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영어교육학, 일본 향기 마케팅 기업 엔트렉스 근무 / 최아름 아이센트 대표가 서울 예술의전당의 한 카페에서 곧 출시예정인 향기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최아름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영어교육학, 일본 향기 마케팅 기업 엔트렉스 근무 / 최아름 아이센트 대표가 서울 예술의전당의 한 카페에서 곧 출시예정인 향기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기업 브랜드에 걸맞은 향기를 만들거나 고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오프라인 공간에 향기를 최적의 강도로 채우고 유지시키는 기술도 그만큼 중요합니다.”

최아름(35) 아이센트(iSCENT) 대표는 5월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작가가 카메라에 집착하고, 뮤지션이 음향기기에 몰두하듯이 발향(發香·향을 풍기는 것)도 장비와 노하우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최 대표는 본인을 ‘향기 감독(Scent Director)’이라고 소개했다. 향기 감독은 고객의 의뢰에 맞춰 조향사(調香師·향을 만드는 사람)와 함께 해당 공간에 어울리는 향을 선택하거나 개발하고, 그 향기가 균일하게 퍼질 수 있도록 유지·관리하는 일을 한다. 그는 이런 작업을 ‘공간 센팅(Space Scenting·공간에 향을 담아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센트는 100여 개국에서 다양한 기업 브랜드의 정체성을 담은 시그니처 향을 개발하고 있는 미국의 향기 마케팅 기업 ‘프롤리텍(PROLITEC)’의 국내 독점 에이전시(대행사)다. 유명 조향사 크리스토프 로다미엘 등 프롤리텍 소속 조향사들과 글로벌 향료회사 IFF와 퍼메니시 소속 조향사들이 만든 100여 종의 향을 국내에 선보이고 있다. 공간 센팅은 물론 각종 브랜드의 시그니처 향을 개발하고 이를 담은 향수, 양초, 디퓨저 를 만드는 등 전반적인 향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센트의 거래처는 현대차, 신세계그룹, 롯데에비뉴엘 백화점, 라인프렌즈, 독일차 메르세데스-벤츠의 공식딜러 한성자동차, 제주랜딩리조트&카지노, W호텔 등이다.

최 대표는 4월 18일부터 5월 19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한국의 정원전(展)’의 향기를 디렉팅(감독)했다. 최 대표는 “품격 있는 공간은 향기가 있어야 완성된다”라고 했다. 최 대표는 전시장에서 사용된 ‘발향 디바이스’도 소개했다. 발향 디바이스는 향기를 일정한 강도로 공간에 담아두게 하는 기기다. 이번 전시회에서 사용된 기기는 ‘에어큐(AirQ)500’이라는 제품이다. 이 기기는 850㎡(약 26평) 공간에 향기를 시간대별 원하는 강도에 따라 다양한 세팅이 가능하다. 전시회에는 5대가 투입됐다.

아울러 이 회사는 최대 4200㎡(약 1271평) 규모의 공간을 커버하는 제품(AirQ1200)도 보유하고 있다. 이 제품은 큰 규모의 호텔, 카지노, 백화점 등에서 활용된다. 최 대표는 “에어큐는 세계특허를 보유한 제품으로 열을 가하지 않는 ‘나노기화 방식’으로 매우 세밀하게 작동해 설치된 공간을 조향사가 의도한 본연의 향기를 균일한 강도로 채워준다”라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