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대이동통신(5G) 시대가 열렸다. ‘이코노미조선’은 5G 시대를 이끌 기업을 찾기 위해 관련 기업군을 6개로 나눠 살펴봤다. 6개의 5G 기업군에서도 특히 두각을 나타내는 5개 기업을 뽑아봤다. 5G 시대를 이끌 5대 기업인 것이다.


퀄컴
디바이스 에지에서 독보적인 존재. 5G 시대, 커스터머 에지로 영향력이 확대.

“퀄컴의 승리다.” 뉴욕타임스(NYT)는 4월 16일(현지시각) 애플과 퀄컴이 270억달러에 이르는 ‘세기의 특허 소송’ 종료에 합의한 것을 이렇게 평가했다. 이날 퀄컴 주가는 하루 만에 23% 올랐다. ‘천하의 애플’을 고개 숙이게 한 퀄컴은 5G 모뎀칩을 공급한다. 아이폰이 5G 모델을 내놓으려면 5G 네트워크와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모뎀칩이 필요하다. 전 세계에 5G 모뎀칩을 제조하는 기업은 퀄컴·삼성전자·화웨이뿐이다.

애플이 삼성전자에 5G 모뎀칩 공급을 요청했지만 물량 부족을 이유로 거절당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화웨이는 애플에 칩을 공급해 줄 수 있다고 했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애플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감안할 때 고려 대상에서 빠졌다. 화웨이는 6월 중에 자체적으로 5G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애플에 퀄컴 이외의 선택지는 없었던 것. 그만큼 퀄컴의 몸값은 높아졌다.


ARM
디바이스 에지, 커스터머 에지에 속함. 최근 데이터센터도 노리고 있음.

애플에 퀄컴이 중요한 만큼, 퀄컴에는 ARM이 필요하다. ARM은 모바일 기기의 두뇌 역할을 하는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의 원천기술을 퀄컴·애플·삼성전자 등에 빌려주고 돈을 번다. 애플 아이폰, 삼성전자 갤럭시 등과 같은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AP의 95% 이상이 ARM 설계도를 기초로 만들어진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사장은 2016년, ARM 지분 100%를 36조원에 인수한 뒤 기자회견에서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뿐 아니라 가전, 자동차 등 모든 사물에 반도체가 탑재되는 IoT 시대에 ARM 프로세서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다”라고 했다. 손 사장은 2040년에 한 사람당 1000대의 장치와 인터넷이 연결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당시 연 매출 1조4000억원에 불과했던 회사를 25배 가격에 사들인 이유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인텔
데이터센터 분야에서의 영향력이 압도적.

5G 통신칩 개발을 포기해 디바이스 에지 분야의 영향력이 줄어들게 됐는데도 인텔의 미래는 밝다. 시장조사 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인텔은 2018년 전 세계 서버용 CPU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98%를 기록했다. 경쟁사인 AMD의 점유율은 1%다.

한태희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공학과 교수는 “퀄컴이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이 오래전부터 ARM 기반으로 서버용 CPU 시장에 도전하고 있지만 진입 장벽이 생각보다 높아 최소 3년 안에는 별다른 변화 조짐이 보이지 않을 것”이라며 “당분간 인텔이 독점적 위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디바이스 에지, 커스터머 에지, 네트워크 서비스 에지는 물론 네트워크 에지 시장을 넘나듦.

5G 기술의 종합 선물세트라 할 만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각) 미국 정보통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호하기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도 화웨이를 견제하려는 목적이 큰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견제한다는 것은 그만큼 화웨이가 무서운 존재라는 것의 방증이다.

5G와 같은 무선 이동통신이 이뤄지려면 기지국과 같은 통신 장비, 기지국 신호를 받는 스마트폰·태블릿PC와 같은 스마트 기기, 스마트 기기 안에 들어가는 반도체(모뎀칩·통신용 칩) 등이 필요하다. 이 모든 요소를 만들 수 있는 회사는 현재 삼성전자와 화웨이뿐이다.


삼성
디바이스 에지, 커스터머 에지, 네트워크 서비스 에지, 네트워크 에지, 데이터센터에서 활약.

스마트폰 시장 1위인 삼성전자는 5G 지원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를 4월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시장 선점에 나섰다. 통신 장비 시장에서도 점유율 확대를 노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5G 핵심 주파수인 3.5㎓ 대역과 28㎓ 대역 모두에 5G 상용 장비와 단말을 공급한다. 삼성전자의 통신 장비 시장 점유율은 5%(5위)로 지난해(3%)보다 늘었다. 올해 연말까지는 20%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