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한 이흥용 과자점 매장.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한 이흥용 과자점 매장.

“명란바게트, 인절미빵, 통옥수수빵, 야채빵…”

빵순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특화된 빵들이다. 최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한 ‘인증 샷’ 게시가 대세가 되면서 특별한 빵이나 디저트를 구매하는 열풍이 확산되고 있다. ‘빵지순례’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다. 주요 백화점들은 고객 유치를 위해 유명 빵집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동네 유명 빵집들은 백화점 입점 덕에 매출이 크게 늘면서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이들은 동네 빵집에 불과했지만 매출 100억원이 넘는 ‘빵집 공룡’으로 성장하면서 대형 베이커리 브랜드 대항마로 급부상하고 있다.

백화점들이 유명 빵집 유치에 힘쓰는 이유는 ‘분수효과’와 관련 있다. 분수효과란 백화점 아래층에 소비자를 유인할 수 있는 상품을 배치하고, 백화점을 방문한 사람들이 아래층에서 위층으로 분수처럼 쇼핑하게 되는 현상을 말하는 마케팅 용어다. 지하 식품관에 유명 빵집을 유치하면 그 효과가 백화점 전체로 확산된다는 것이다.

백화점이 유치한 유명 빵집으로는 부산의 명물로 자리 잡은 ‘이흥용 과자점’이 대표적이다. 현재 신세계백화점 5개 지점에 입점해 있다. 지난 4월에는 신세계백화점 명동 본점에까지 입점했고 하루 매출이 1000만원을 넘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집의 인기 상품은 ‘명란바게트’다. 명란바게트는 최상급 명란을 사용해 특허 받은 소스로 속을 채우고 바삭한 식감을 살린 빵이다. 명란바게트 개발은 이흥용 대표가 다른 대형 브랜드들과 경쟁할 수 있는 특색 있는 빵을 찾겠다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작은 동네 빵집이 파리바게뜨 같은 유명 브랜드 베이커리와 경쟁하기 위해선 특색 있는 빵 개발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였다.

이 대표는 부산이라는 지역의 특성을 살려 해산물인 명란을 빵 재료로 골랐다. 명란의 비린내를 잡기 위해 올리브유, 바질, 마늘을 혼합한 특제 소스 개발에 성공했고 2013년에는 명란바게트 특허(제10-1408821호)를 받기도 했다. 이후에는 연유와 달콤한 크림치즈로 속을 채운 ‘오징어먹물빵’, 바삭한 크로칸트 껍질과 바질페이스트 그리고 크림치즈의 환상궁합을 자랑하는 ‘바질크로칸트’ 등을 개발했다.

특색 있는 제품 개발 덕에 백화점 입점도 가능했다. 이흥용 과자점은 2014년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 처음 들어갔고, 2017년에는 강남점·경기점·마산점에 연이어 입점했다. 백화점 입점을 기점으로 이흥용 과자점의 매출은 급상승하기 시작했다. 2016년 80억원대였던 매출은 2018년 140억원대로 2년 만에 75% 늘었다. 백화점 입점을 통해 연 매출 100억원이 넘는 전국 빵집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조선비즈 유통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