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성심당 본점. 사진 성심당
대전 성심당 본점. 사진 성심당

대전 성심당(聖心堂)은 올해 어린이날에 맞춰 그림동화책 ‘빵 더하기 빵 더하기 빵빵빵!(이유출판)’을 발간했다. 빵 굽는 냄새로 가득한 ‘빵빵마을’에서 매일 새로운 빵을 만드는 성심이와 소보로빵을 굽는 악어, 단팥빵 만드는 고양이, 도넛 튀기는 두더지 울퉁이가 서로 힘을 합쳐 ‘튀김소보로빵’을 개발한다는 이야기다.

올해 창업 63주년을 맞은 성심당은 대전의 상징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빵집. 그런 성심당에서 빵이 아닌 동화책을 내다니, 어찌 된 일일까. 튀김소보로빵은 오늘날의 성심당을 있게 한 대표 제품, 그리고 책이 말하는 협동과 나눔은 성심당의 창업정신이다. 성심당 김미진 이사는 “함께하는 데 서툰 우리 아이들이 튀김소보로빵 이야기를 통해 협동의 의미를 재미있게 익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사실 성심당은 동화책에 나올 법한 ‘비현실적인’ 기업이다. 성심당의 경영 이념은 ‘모든 이가 다 좋게 여기는 일을 하도록 하십시오(로마서 12장 17절)’이다. 임영진 대표와 김미진 이사 부부는 새로운 공유경제를 주창하며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포콜라레(Focolare) 운동’과 여기서 비롯된 ‘모두를 위한 경제(EoC·Economy of Communion)’의 영향을 받았다.

성심당은 EoC를 실현하기 위한 ‘사랑의 실천’을 강조한다. 동료와 손님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베푼 직원을 매년 ‘사랑의 챔피언’으로 뽑아 인사고과에 40%를 반영한다. 매출 내역을 전 직원에게 공개하고, 세금을 100% 정직하게 내는 걸 회사의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삼는다. 매일 생산하는 빵의 30%를 지역사회 어려운 이들과 나누는데, 남는 빵을 주는 게 아니라 나누기 위해 일부러 굽는다. 그러고도 수익의 15%는 무조건 인센티브로 직원들에게 돌려주고, 그 인센티브의 20%에 해당하는 돈을 전 세계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금으로 기부한다.

이렇게 퍼주고 나누는데 망하긴커녕 오히려 쑥쑥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이 500억원을 넘었다. 전년 423억원보다 26% 증가했다. 프랜차이즈가 아닌 단일 빵집으로는 첫 기록이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96억원, 81억원으로 전년 76억원, 59억원보다 각각 26%, 36% 늘었다.

사랑과 나눔, 베풂을 강조하는 경영 이념은 성심당 창업자 임길순(1912~97)에서 비롯됐다. 함경남도 함주에서 사과 농장을 하던 임씨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2월 아내와 네 딸을 데리고 피란길을 떠난다. 천신만고 끝에 흥남부두에 도착했지만, 피란민 10만여 명이 몰린 흥남부두는 아수라장이었다. 몇 척 되지 않는 배에 타기란 불가능에 가까웠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윤 조선일보 음식전문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