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시 중앙로에 위치한 이성당 본점 내부. 사진 유튜브 캡처
전북 군산시 중앙로에 위치한 이성당 본점 내부. 사진 유튜브 캡처

전라북도에서 주로 활동하는 미술가 남민이씨는 4월 6일 독특한 장소에서 개인 전시회를 개최했다. 전북 군산시의 명소인 국내 최고(最古) 빵집 이성당이 바로 그곳이었다. 군산 중앙로에 위치한 이성당은 1945년에 개점한 후 2016년 말 본관 바로 옆에 개관한 신관을 벼룩시장·공연장·전시장 등의 용도로 개방해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신관은 1층은 빵집, 2층은 카페, 3층은 문화공간이다. 팥앙금이 듬뿍 든 단팥빵과 아삭한 식감이 살아있는 야채빵으로 유명한 이 빵집은 2016년 말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하고, 신관 리모델링 과정부터 차근차근 소개하면서 근황을 알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 1층 식품가에는 유독 붐비는 매장이 하나 있다. 다름 아닌 이성당 분점이다. 입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사람들로 주중과 주말을 막론하고 이 매장 앞은 단팥빵과 야채빵을 사려는 고객들로 붐빈다. 고객이 기다리는 불편을 줄이기 위해 단팥빵과 야채빵이 나오는 시간(하루 4회)을 미리 알려주고 있지만, 빵을 사려면 줄을 서는 것은 기본이다. 이성당은 롯데백화점 측의 열렬한 구애를 받고 2014년 서울 롯데백화점 잠실점과 롯데월드몰에 입점했다. 2015년에는 천안시에 있는 신세계백화점 충청점에도 입점했다.

제과·제빵업은 외국계,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까지 가세해 어느 업종보다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그런 와중에도 이성당은 이른바 ‘전국구 빵집’으로 명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재무제표상 탄탄한 성장세가 이를 입증한다.

이성당이 최근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연 매출액은 2012년 80억원에서 지난해 217억원으로 6년 새 171.25% 급증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43억원이었는데 이는 2017년의 29억원에 비해 48% 증가한 것이다. 이성당의 대표 메뉴는 단팥빵과 야채빵이다. 군산 본점에서는 이 빵을 사기 위해 20~30분의 줄은 기본이다. 본점 바로 앞 길거리에는 ‘다른 빵을 구입하려는 손님은 가게 안으로 바로 들어오시라’는 표지판까지 설치해 뒀다. 오래된 빵집 이성당의 성공비결은 과연 무엇일까...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