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진 경희호텔경영대학 조리학, 경희대학교 대학원 호텔경영학, 그랜드 워커힐 서울 제과제빵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이재진
경희호텔경영대학 조리학, 경희대학교 대학원 호텔경영학, 그랜드 워커힐 서울 제과제빵사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경기도 이천에 있는 한국관광대학교(이하 관광대)의 호텔제과제빵과는 한국을 대표하는 제빵사 교육과정이다. 기본 과정은 2년제다. 비슷한 교육과정은 혜전대·수원여대 등에도 있다. 그러나 관광대는 2학년을 마친 후 2년(3·4학년)의 추가 심화교육과정을 제공해 4년제 학사학위를 제공하고 있다. 4년제 과정이 있는 제빵학교는 관광대가 국내에서 유일하다. 3·4학년에 진학한 학생들은 빵을 만드는 호텔이나 빵집 등 현장에 나가 일을 해본다. 또 현업에 있는 전문가들의 강의를 들으며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이 학교는 제빵 기술뿐 아니라 원가 관리 등 빵집 운영에 필요한 경영 지식도 가르친다.

관광대의 이재진 호텔제과제빵과 교수를 만나 제빵사가 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알아봤다. 또 빵집 창업 전에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도 들어봤다.

이 교수는 서울 광진구에 있는 그랜드 워커힐 서울(구 쉐라톤워커힐 호텔)에서 1990년부터 2001년까지 근무한 제빵 전문가다. 그는 “최소 5년은 현업을 해 본 후에 빵집을 차리는 게 좋다”며 “빵집 경영을 너무 쉽게 생각하지 말고 전반적인 경영의 흐름을 파악한 후에 도전을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수요예측과 원가관리 등을 안정적인 빵집 경영의 조건으로 꼽기도 했다. 인터뷰는 5월 7일 오후 관광대 연구실에서 진행했다.


매년 몇 명이 입학하나. 졸업 후 진로는.
“매년 90명씩 입학한다. 2학년까지 다니고 졸업하는 사람도 있고 심화과정인 3·4학년 과정으로 진학하는 사람도 있다. 심화과정 진학생들은 매년 20명 안팎이다. 졸업하고 바로 창업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동네 빵집에서 경력을 쌓거나, 파리바게뜨 같은 식품기업으로 가거나, 신세계 같은 유통기업이나 호텔 쪽에 취업하는 등 다양한 진로가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