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흔 신흥고 졸업, 건국대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혜전대 제과제빵과 객원교수, 한국제과기능장협회 부회장, 명장홍종흔 대표이사 / 홍종흔 대한제과협회장이 5월 13일 서울 서초동 대한제과협회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홍종흔
신흥고 졸업, 건국대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혜전대 제과제빵과 객원교수, 한국제과기능장협회 부회장, 명장홍종흔 대표이사 / 홍종흔 대한제과협회장이 5월 13일 서울 서초동 대한제과협회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5월 13일 서울 서초동 대한제과협회에서 만난 홍종흔(제과명장) 회장은 푸른색 캐주얼 정장 차림이었다. 홍 회장은 홍종흔베이커리라는 이름으로 전국에 대형 빵집 4곳을 운영하고 있지만, 왼쪽 손목에는 10만원대의 붉은색 카시오 지샥(G-SHOCK) 시계를 차고 있었다. 동네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푸근한 인상이었다.

그는 1980년부터 빵을 만들었고, 2017년부터는 28대 대한제과협회장을 맡고 있다. 홍 회장은 전국에 넓은 주차장을 갖춘 빵집 창업 붐을 일으킨 사람이다. 2007년 경기도 화성 동탄 신도시가 생길 때 ‘마인츠돔’이라는 이름으로 빵집을 열었는데 30여 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지상 주차장을 갖췄다. 지금은 주차 공간이 넓은 빵집이 많지만, 당시에 빵집은 주로 시내 비좁은 곳에 있는 게 대다수였다. 홍 회장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 빵집이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손님이 주차만 편하게 할 수 있으면 얼마든지 영업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경영자다. 손님이 있는 곳에 가게를 차리는 게 아니라, 손님이 올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그는 “동네 빵집, 변두리 빵집도 최고의 일류 빵집이 될 수 있다”며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좀 더 좋은 빵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을 당장 실행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경쟁이 치열한데 동네 빵집들의 상황은 어떤가.
“점점 상황이 더 열악해지고 있다. 최저임금이 많이 올라 인건비 부담 때문에 직원을 못 쓰고 가족 경영으로 바꾼 빵집도 많다. 직원을 없앤 대신 남편과 부인이 모두 빵집에 매달리는 것이다. 어쩔 수 없이 새벽에 나와서 밤 늦게까지 일한다. 새벽 4시나 5시에는 일을 시작하고 밤 10시, 11시까지 하는 곳이 많다. 밤 10시, 11시까지 일하는 곳은 그래도 장사가 잘되는 빵집이다. 장사 안 되는 빵집은 취객이라도 들어와서 빵을 살까 봐 12시, 새벽 1시까지 문을 열어 놓는다. 이렇게 일을 하다 보면 새로운 빵 만드는 것을 배울 여력이 없다. 최근에 협회에서 잘 팔리는 빵을 만드는 법을 교육했는데, 교육받으러 올 시간을 못 내는 사람이 많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