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치 파커(Hutch Parker) 프린스턴대, HBO 제작부문 수석 부사장, 오리온 픽처스 수석 부사장, 20세기폭스 영화그룹 부회장 / 5월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만난 허치 파커 프로듀서.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허치 파커(Hutch Parker)
프린스턴대, HBO 제작부문 수석 부사장, 오리온 픽처스 수석 부사장, 20세기폭스 영화그룹 부회장 / 5월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만난 허치 파커 프로듀서.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가능한 한 원작에 충실하게(Be as true as possible).”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이하 다크 피닉스)’의 제작자인 허치 파커 프로듀서를 5월 27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만났다. 그에게 “만화가 원작인 작품을 영화로 만들 때 가장 중요한 원칙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말했다. ‘다크 피닉스’의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은 그는 “영화는 단순히 원작을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원작의 ‘정신’을 계승한 창조적인 이야기를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995년 20세기폭스에 입사해 영화그룹의 부문장과 총괄 부회장을 역임했다. 2003년 ‘엑스맨 2’의 제작에 참여하며 ‘엑스맨’ 시리즈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패스트(2014년)’ ‘엑스맨: 아포칼립스(2016년)’ ‘판타스틱 포(2015년)’ ‘울버린(2016년)’ 등 ‘엑스맨’ 시리즈 영화와 연이 이어졌다. 2008년까지 그가 영화그룹 총괄 부회장으로 있는 동안 20세기폭스는 ‘아바타’ ‘다이하드’ ‘테이큰’ 등의 메가 히트작들을 줄줄이 내놓았다. 현재는 영화 제작사 뉴리젠시의 공동대표다. 뉴리젠시는 20세기폭스가 영화·드라마 제작사 리젠시 엔터프라이즈와 함께 설립한 조인트 벤처다.

파커 프로듀서는 활짝 웃으며 인터뷰 룸에 빠른 걸음으로 들어왔다. 그는 눈을 마주치자마자 “반갑다”며 악수를 청했다. 짧게 자른 흰 머리, 다부진 체격이었다. ‘엑스맨’ 시리즈의 인기 캐릭터 울버린처럼 왕성한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만화책 원작 영화를 제작할 때 원칙은.
“줄거리·배경의 세세한 부분에 집착하기보다는 원작을 관통하는 ‘핵심 가치’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작자는 원작의 세계관을 구현하는 것과 영화 각본가·감독의 원작에 대한 재해석, 그 사이에서 균형을 잡아야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최진영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