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개봉 외국 영화 역대 흥행 기록 1위를 차지한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년)’. 이 영화는 1380만 관객을 모았다. 사진 마블
한국 개봉 외국 영화 역대 흥행 기록 1위를 차지한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년)’. 이 영화는 1380만 관객을 모았다. 사진 마블

4월 24일 개봉한 마블 스튜디오의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어벤져스4)’이 한국에서 1380만 관객을 모았다(5월 31일 기준). 국내에 개봉한 외국 영화 흥행 기록 역대 1위로, ‘아바타(2009년)’의 아성이 10년 만에 깨졌다. 1000만 관객은 개봉 11일 만에 달성했다. 지난해 개봉한 전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기록은 1121만 명이었다. ‘마블민국(마블에 열광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한국 관객은 마블 세계관에 열광했다. 한국 영화까지 합친 기록인 전체 영화 흥행 기록에서 ‘어벤져스4’는 역대 5위다.

‘어벤져스4’의 인기가 한국에만 국한된 현상은 아니다. 미국의 박스오피스 집계 사이트 모조에 따르면 ‘어벤져스4’는 세계에서 26억8871만달러(약 3조2122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올해 개봉한 영화 중 가장 많은 돈을 번 영화다. 2위 역시 마블에서 제작한 영화인 ‘캡틴 마블’로, 11억2725만달러(약 1조3437억원)를 벌었다. 2008년 마블이 처음으로 제작한 ‘아이언맨’ 개봉 이후 11년 만에 이뤄낸 성과다.

마블 영화는 마블 코믹스 만화책을 원작으로 한다. 1939년 설립된 타임리 코믹스가 마블 코믹스의 전신이다. 이 회사의 편집인 스탠 리는 수많은 캐릭터를 만들어냈고, 그들이 같은 세계관 속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작품을 썼다.

스탠 리가 구축한 만화책 세계관을 영화로 재해석한 것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마블의 영화적 세계관)’다. 마블의 제작담당 사장 케빈 파이기는 MCU 팬 사이에서 세계관의 모든 것을 관장하는 신과 같은 존재로 여겨진다. ‘아이언맨’의 주연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MCU의 개국 공신’이라고 불린다.

전 세계에 팬을 확보한 마블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콘텐츠 기업으로 거듭났지만, 그 역사는 순탄치 않았다. 1989년 마블은 8250만달러(약 983억원)에 기업 사냥꾼 로널드 페렐만에게 인수돼 무리한 사업 확장을 하다가 휘청거리기 시작했다. 1995년 마블의 매출은 8억2900만달러에 달했는데도 4800만달러의 손실을 입었다.

결국 1996년 12월 27일, 페렐만은 파산을 신청했다. 1997년 2월 법정은 마블 지분의 3분의 1을 보유한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을 마블의 운영자로 인정했다. 아이칸이 자신의 경영진을 회사에 포진시키는 동안, 이스라엘 출신의 이민자 사업가인 아이작 펄뮤터의 토이비즈가 갑자기 끼어들었다. 토이비즈는 1990년대에 마블 캐릭터로 장난감을 만들던 회사로, 저작권료 없이 상품을 제작하고자 아예 마블을 인수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펄뮤터는 현재 마블 엔터테인먼트 회장이다.

당시 펄뮤터가 마블을 인수할 때 들인 비용은 4억달러(약 4766억원)였다. 이때를 기점으로 마블은 다시 도약할 추진력을 얻는다. 펄뮤터는 다른 영화사에 마블 캐릭터의 판권을 팔고, 영화가 제작되면 관련 완구를 팔면서 돈을 벌기 시작했다. 엑스맨·판타스틱4·데드풀은 20세기폭스에, 헐크는 유니버설픽처스에 각기 매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