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원피스 무기와라 스토어 오사카점. ‘원피스’ 관련 상품을 전문으로 파는 매장이다. 사진 김신영 기자
일본 오사카에 위치한 원피스 무기와라 스토어 오사카점. ‘원피스’ 관련 상품을 전문으로 파는 매장이다. 사진 김신영 기자

최첨단 기술이 수시로 태어나는 미국 케임브리지 매사추세츠공대(MIT). 대학 내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인 마틴 트러스트 기업가센터 입구엔 해적기가 걸려 있다. 이곳뿐 아니다. 상당수 미국 창업가들은 ‘해적의 정신’을 흠모한다. 그 배경엔 두 가지 뿌리가 있다.

하나는 창업계 ‘신화’인 애플 창업자 고(故) 스티브 잡스가 1980년대에 남긴 말이다. ‘해군이 될 바엔 해적이 되어라’는 미국 창업계가 갈망하는 패기를 상징적으로 드러낸다. 또 하나는 일본 만화 ‘원피스’다. 해적왕이 꿈인 주인공 몽키 D. 루피가 해적선을 타고 동료들과 신나는(때로는 무시무시한) 모험을 펼치는 이 만화는 1997년 연재 시작 이후 지금까지 4억5000만 부 이상 팔려나갔다. 단일 작가의 만화 시리즈 가운데 세계 최다 판매로 기네스북에도 올랐다. 잡스가 미국의 젊은 창업자들에게 롤모델이라면, 해적 선장 루피는 이들과 함께 자라고 성장하는 동료 같은 존재다. 실제로 노트북 컴퓨터에 루피나 작품 속 해적선(‘사우전드 서니’) 스티커를 붙이고 다니는 MIT 학생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미국 쇼핑몰 아마존에서는 해적기 모양 칵테일 장식, 해적선 프라모델, 차량 범퍼용 스티커 등 원피스 관련 상품 1000여 종을 판매 중이다.

일본 만화와 이를 토대로 만든 ‘아니메(애니메이션)’는 일본의 대표 수출품이다. 일본애니메이션협회에 따르면 아니메 관련 상품으로 일본이 나라 밖에서 벌어들인 돈은 2011년 2900억엔에서 2017년 약 1조엔으로 크게 증가했다. 비정상적인 신체 비율(주먹만 한 눈, 목만큼 가는 허리 등)이나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캐릭터 설정(여성 비하 등)에 대한 지적이 간혹 불거짐에도 한국은 물론 미국·중국·브라질 등 전 세계의 팬덤은 점점 불어난다.

일본 만화가 다양한 독자와 시청자에게 파고든 저력은 높은 완성도와 더불어 치밀하게 설계된 세계관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많다. 세계관을 ‘신념과 자세에 근거해 한 사람이 삶을 생각하고 이해하는 방식(옥스퍼드 사전 정의)’이라 한다면, 일본 만화는 작가가 형성한 세계 안으로 수많은 소비자를 끌어들임으로써 거대한 지지층을 형성해 온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신영 조선일보 경제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