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보글러(Christopher Vogler) USC 영화학, 폭스 2000·디즈니·워너브러더스 시나리오 컨설턴트,‘신화, 영웅 그리고 시나리오 쓰기’‘스토리 개발 부서의 메모’ 저자
크리스토퍼 보글러(Christopher Vogler)
USC 영화학, 폭스 2000·디즈니·워너브러더스 시나리오 컨설턴트,‘신화, 영웅 그리고 시나리오 쓰기’‘스토리 개발 부서의 메모’ 저자

“우리는 영웅 이야기를 필요로 한다. 전설적인 영웅에게 자신의 삶을 대입하고, 그 이야기를 시련에 대처하는 ‘지침’으로 여긴다.”

할리우드 스토리텔링 이론의 권위자인 시나리오 컨설턴트 크리스토퍼 보글러(70)에게 “사람들은 왜 정형화된 영웅 이야기에 열광할까”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1980년대부터 폭스 2000, 워너브러더스, 디즈니 등 할리우드의 주요 영화사에서 스토리텔링 컨설턴트로 활약했다. 그가 1985년 디즈니와 일할 때 정립한 ‘영웅의 여정 12단계(이하 영웅의 여정)’ 이론은 그 이후 할리우드 영화의 작법에 큰 영향을 미쳤다.

영웅의 여정은 ‘전통적인 영웅 서사에는 동일한 이야기 패턴이 있다’는 신화학자 조지프 캠벨의 아이디어를 영화에 적용한 것이다. 주인공이 △일상세계를 살다가 △모험을 떠나라는 소명을 받고 △그 소명을 거부하지만 △정신적 스승을 만난 후 △새로운 세계의 첫 관문을 통과한 후 △협력자와 적을 만나고 △두 번째 관문을 통과해 동굴 가장 깊은 곳으로 들어간 후 △시련을 이겨내며 △그 대가로 보상을 받고 △일상으로 복귀해 △마지막 시련을 이겨내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과정을 거친다는 내용이다.

보글러는 “영웅의 여정은 영화적 스토리텔링뿐 아니라 사업, 여행 계획, 심리 상담 등 실생활에서도 쓰임새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글러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정예슬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