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 세계관으로는‘스타워즈 세계관’ ‘BTS 세계관’ ‘해리포터 세계관' 등이 있다. 사진 스타워즈 홈페이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라쿠텐TV
대표적 세계관으로는‘스타워즈 세계관’ ‘BTS 세계관’ ‘해리포터 세계관' 등이 있다. 사진 스타워즈 홈페이지,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라쿠텐TV

‘세계관’이란 용어가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사회학사전(사회문화연구소)에 따르면 세계관은 ‘공통의 구조적 조건을 가지고 공통의 경험에 기초한 종교, 계급, 집단 성원들의 독특한 관점’이라고 한다. 산업혁명이나 사회 계급, 정치 혁명으로 종교가 쇠퇴하면서 세계를 보는 관점이나 삶의 방식을 통칭하는 용어로 정립된 단어다.

이 단어는 20세기 이후 각국에서 다양한 용례를 얻게 되었다. 초기에는 SF·판타지에서 ‘현재의 우리 세계’와는 다른 세계와 시간대(미래나 판타지적 중세 등)를 배경으로 할 때 그 작품 속 세계의 ‘설정’을 뜻하기도 했다. 이후에는 TRPG(Table-talk Role Playing Game)를 필두로 게임의 세계로 이어졌다. TPRG는 보드게임처럼 사람들이 테이블에 모여 앉아 각자 맡은 역할을 연기하면서 진행하는 게임이다.

대표적 세계관으로는 ‘반지의 제왕 세계관’ ‘스타워즈 세계관’ ‘스타트렉 세계관’ ‘해리포터 세계관’ ‘얼음과 불의 노래(왕좌의 게임) 세계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세계관’ 등 유명 작품에 등장하는 것들이 있다.

소설을 비롯한 현대 스토리텔링 작품들의 근원은 신화와 설화에서 찾을 수 있다. 다신교·일신교 신화, 영웅 전설과 건국 설화 등이 자연스레 구전 설화와 구전 문학으로 이어졌다. 예를 들어 수메르의 전설적 왕을 다룬 ‘길가메시 서사시’와 같은 설화와 신화들이 이에 해당한다. ‘인격신’을 등장시켜 신과 영웅을 사실상 ‘캐릭터’로서 다뤘던 그리스·로마 신화, 북유럽 신화 그리고 중세의 영국 아서왕 전설을 비롯한 각종 기사문학도 마찬가지다. 이런 ‘세계관’의 역사 속에서 스토리텔링, 혹은 서사의 ‘법칙성’을 발견하고자 했던 것이 바로 러시아 민속학자 블라디미르 프로프의 저서 ‘민담 형태론’이다. 1928년 출간된 ‘민담 형태론’은 방대한 양의 러시아 민담을 분석해 구성 요소를 분류하고 체계화했고, ‘구조주의’ 이론에도 영향을 미쳤다. 신화학자 조지프 캠벨의 ‘천의 얼굴을 가진 영웅’도 마찬가지다. 조지 루카스는 ‘스타워즈’를 만들면서 캠벨의 영향을 받았다고 하는데, ‘신화가 없는 미국이란 국가에 신화를 만들었다’는 식의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그 때문일 수 있다.

예로부터 ‘삼국지’나 ‘삼총사’ 팬들은 설정 마니아로 알려져왔고 셜록 홈즈 팬덤 ‘셜로키언’도 대단히 유명했지만, 현대에는 팬덤의 갑론을박이 세계관 해석에 더욱 흥미로운 역할을 한다. ‘닥터 후’ ‘스타트렉’ ‘트윈 픽스’  ‘X파일’ ‘에반겔리온’ ‘해리 포터’ ‘로스트’ 등이 그랬고, 방탄소년단의 ‘BTS 세계관’은 여러 콘텐츠에 조금씩 등장한 힌트를 팬들이 추정을 통해 구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지어 픽션이 아닌 현실에 대해서도 팬덤(밀리터리, 철도, 역사 등 마니아)이 ‘설정’에 대해 논쟁을 벌이는 일은 드물지 않은 일이다. 팬덤의 ‘설정 놀이’가 때로는 원작 세계관으로 수렴되기도 하고 때로는 ‘팬픽’과 같이 팬덤 내에서 소비되기도 하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다. 나아가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해 이어져 내려가기도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정우 코믹팝 대표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