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파 (왼쪽부터) / 린이푸(林毅夫) 베이징대 신구조경제학연구원 원장 / 왕후닝(王滬寧) 이데올로기·선전 담당 정치국 상무위원 / 류허(劉鶴) 부총리
보수파 (왼쪽부터) 
린이푸(林毅夫) 베이징대 신구조경제학연구원 원장
왕후닝(王滬寧) 이데올로기·선전 담당 정치국 상무위원
류허(劉鶴) 부총리

“문명충돌, 냉전 사고, 제로섬 게임 등의 오랜 관념을 확실히 버릴 것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사흘간의 러시아 국빈방문을 하루 앞둔 6월 4일 타스통신 등 러시아 매체들과 가진 인터뷰의 한 대목이다. 러시아와 동맹도 맺지 않고 제삼자를 겨냥하지 않는 건설적인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 신형 국제 관계의 모범을 보이겠다고 한 부분에서 나온다. 미·중 무역전쟁을 자유진영과 공산진영이 대치한 냉전시대의 이데올로기 전쟁으로 봐서는 안 된다는 중국의 일관된 주장과 맥이 닿아 있다.

류루이(劉瑞) 중국 인민대 경제학원 부원장은 “미·중 무역마찰이 최악으로 가는 건 미·소 냉전 시절처럼 이데올로기 전쟁으로 가는 것”이라며 “이념 전쟁은 유혈만 남긴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외부의 입을 빌리면서까지 문명충돌론을 부정하는 배경이다. 중국이 5월 15일 베이징에서 개최한 제1회 아시아 문명대화 대회 개막식에 참석한 프로코피스 파블로풀로스 그리스 대통령은 “문명충돌론은 큰 오류”라며 “잘못된 이념을 외칠 게 아니라 소통의 다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시 주석의 문명충돌론 부정이 서방의 가치를 수용하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 지난 3월 중국 CCTV 등 관영 매체들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만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해 필수적인 길”이라는 시 주석의 6년 전 강연 내용을 일제히 다시 전파하는 여론전에 나섰다.

시 주석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는 사회주의지 무슨 다른 주의가 아니다”라며 “중화민족이 가난에 찌들고 약했던 시기에 각종 주의가 시도됐지만 자본주의는 통하지 않았고, 사회 다원주의, 개량주의, 무정부주의, 실용주의, 포퓰리즘 등도 모두 중국 앞날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마르크스 레닌주의와 마오쩌둥(毛澤東) 사상이 중국 인민을 긴긴밤에서 벗어나 신(新)중국을 세우게 했다”는 주장이다.

시진핑 국정 운영의 핵심은 당의 영도(領導·앞장서서 이끎)다. “당정군민학, 동서남북중, 당이 모든 것을 영도한다(黨政軍民學, 東西南北中, 黨是領導一切的)”는 마오쩌둥 시대의 구호를 부활시켰다. ‘시장’보다 ‘정부’ 역할을 중시하는 보수파 핵심 브레인들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이들은 시장화 개혁을 얘기하면서도 중국이라는 토양에서 고성장을 이룬 ‘중국 모델론’을 강조하는 입장이다. 반면 서방의 자유 시장경제를 보편 가치로 받아들이며 ‘중국 모델론’은 없다는 시장 중시형 개혁파의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잦아들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