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런스 서머스(Lawrence Summers) 하버드대 경제학박사, 미국 재무장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하버드대 총장
로런스 서머스(Lawrence Summers)
하버드대 경제학박사, 미국 재무장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하버드대 총장

“무역전쟁이나 기술의 주도권에서 미국이 중국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미국이 중국을 필요 이상으로 압박하면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중국을 돕는 꼴이 될 수 있다. 중국으로선 자체 서플라이 체인(공급망) 구축과 독자적인 기술 개발을 서두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유대계 미국인인 로런스(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는 제프리 삭스 컬럼비아대 교수, 폴 크루그먼 뉴욕시립대 석좌교수와 함께 미국 경제학계가 배출한 ‘3대 수퍼스타’로 불린다. 16세에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 조기 입학했고, 27세에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이듬해인 1983년 하버드대 역사상 최연소 종신교수로 임용됐다.

이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재무장관을 지냈고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역임했다. 재무장관 시절에는 금융권 규제 완화와 자본 확충 등에 주력했고, NEC 위원장 시절에는 자동차 산업 지원 정책을 펼쳐 죽어가던 미국 자동차 기업 GM과 크라이슬러를 살려내는 데 크게 기여했다.

6월 3일 밤(현지시각)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의 하버드대학 사무실에 있는 서머스 교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보행 중 사고로 다리를 다쳐 재활 치료 중이라고 했다. 안부를 걱정하니 괜찮다고 하면서 나라 걱정부터 한다. 그가 이렇게 말한 것은 ‘총성 없는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는 미·중 갈등이 미국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

서머스 교수는 올해 초 파이낸셜타임스(FT)에 기고한 칼럼에서 “앞으로 2년 안에 세계적인 차원의 경기 침체가 올 가능성이 있다”며 “각국 중앙은행과 정부는 더 적극적으로 부양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해 주목받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