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엄 앨리슨(Graham Allison) 옥스퍼드대 경제학 석사, 하버드대 정치학 박사, 벨퍼 국제문제연구소 소장, 미 국무부·국방성·CIA 자문위원
그레이엄 앨리슨(Graham Allison)
옥스퍼드대 경제학 석사, 하버드대 정치학 박사, 벨퍼 국제문제연구소 소장, 미 국무부·국방성·CIA 자문위원

“한국전쟁으로 13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대부분이 중공(오늘날의 중국)군 또는 미군에 의한 것이었다.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이 발발한다면 훨씬 더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것이다.”

그레이엄 앨리슨 하버드대 석좌교수에게 이메일을 보내 ‘미·중 갈등이 무력 충돌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지’ 물었다. “대부분의 사람이 생각하는 것보다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답이 돌아왔다. 그러면서 미·중 무력 충돌은 한국전쟁 이상으로 한국에 큰 상처를 남길 수 있다고 걱정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된 그의 저서 ‘예정된 전쟁(Destined for War)’을 통해 개념화된 ‘투키디데스의 함정(Thucydides Trap)’이 주장의 근거다. ‘투키디데스의 함정’은 고대 그리스 역사가 투키디데스가 아테네와 스파르타 간 펠로폰네소스 전쟁의 발발 원인을 분석한 데서 따온 개념이다. 패권 세력과 새로 부상하는 세력 간 극심한 구조적 갈등을 뜻한다.

앨리슨 교수는 책의 집필을 위해 지난 500년간 신흥국가의 부상이 기존 패권 국가와 강하게 충돌한 사례 16개를 선정했다. 이 중에서 제1·2차 세계대전, 중·일 전쟁을 포함해 12번은 전쟁으로 끝이 났다. 미·소 냉전을 포함, 단 4차례만 전쟁을 모면했다. 앨리슨 교수는 미·중 관계를 ‘투키디데스의 함정’이 적용되는 17번째 사례로 본다. ‘예정된 전쟁’에서 아테네는 중국으로, 스파르타는 미국으로 변주(變奏)된다.

앨리슨 교수는 미국을 대표하는 안보·국방 분야의 석학이다. 특히 핵확산과 테러리즘 그리고 정책 입안의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1977~89년까지 하버드 케네디스쿨 학장을 맡아 수많은 석학과 정계 인물을 배출하는 세계 최고의 정치행정대학원으로 키웠다. 레이건과 클린턴 행정부에서 각각 국방장관 특보와 국방성 차관보를 역임했다.

‘미·중 갈등이 국제 정세에 미칠 영향’에 관한 기자의 이메일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을 수 없는 인터뷰”라며 며칠 뒤 상세한 답변을 보내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