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트람 볼프(Guntram Wolff) 독일 본대학 경제학 박사, 독일 분데스방크 이코노미스트, 국제통화기금(IMF) 자문관
군트람 볼프(Guntram Wolff)
독일 본대학 경제학 박사, 독일 분데스방크 이코노미스트, 국제통화기금(IMF) 자문관

“건전한 경쟁, 아이디어 교환, 기술 제휴를 포기하면 미국과 중국은 모두 패배할 것이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양국 모두가 지는 싸움으로 끝날 것이다.”

군트람 볼프 벨기에 브뤼겔연구소장은 ‘이코노미조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에서 “승자는 없다”고 말했다. 자유무역주의 원칙이 깨지면서 양국 경제에 모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점이다.

볼프 소장은 독일 분데스방크에서 이코노미스트와 국제통화기금(IMF) 자문관을 역임했다. 그가 현재 몸담고 있는 브뤼겔연구소는 유럽의 대표적 싱크탱크다. 펜실베이니아대 산하 ‘싱크탱크와 시민사회 프로그램(TTCSP)’이 발표하는 글로벌 싱크탱크 국제경제정책 부문 순위에서 지난해 미국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의 원인은 무엇인가.
“미·중 갈등은 단순히 양자 간 무역 관계에서 비롯된 싸움이 아니다. 지정학적 주도권 싸움으로 해석해야 한다. 미국에서는 중국 경제 성장에 대한 거부감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의 성장 발판을 차단하기 위해 기술력이 유입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지만, 중국 입장에서는 기술 습득을 멈출 수 없다는 게 문제다.”

누가 주도권 경쟁에서 승리할까.
“미국과 중국은 당장의 경제적 승패를 중시하겠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리스크가 크다. 건전한 경쟁, 아이디어 교환, 기술 제휴를 포기하면 미국과 중국은 모두 패배할 것이다. 미·중 갈등은 양국 모두가 지는 싸움으로 끝날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