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현 성균관대 공학박사, 현대전자 (현 SK하이닉스) 반도체연구소 연구원, 카이스트 나노종합기술원 연구원, 한국반도체연구조합 연구개발지원본부장
안기현
성균관대 공학박사, 현대전자 (현 SK하이닉스) 반도체연구소 연구원, 카이스트 나노종합기술원 연구원, 한국반도체연구조합 연구개발지원본부장

세계 자동차 회사들은 차량용 전장(전기·전자 기기)의 고도화를 통해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중국 등 후발 주자들은 전기자동차를 중심으로 전통 있는 자동차 회사들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성능 좋은 차량용 전장 반도체를 써서 자동차의 성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차량용 전장 반도체란 자동차에 탑재돼 엔진을 제어하고, 안전을 위해 장치들을 조정하고, 길 안내를 위한 센서나 내비게이션 그리고 편리성 제공을 위한 비디오·오디오 등에 사용되는 반도체를 뜻한다.

차량용 전장 반도체 시장은 미국·일본·유럽 업체가 선점하고 있다. 일본은 르네사스와 도요타자동차의 자동차 반도체 그룹을 중심으로 차량용 엔진 제어 반도체, 차량용 운행 제어 반도체, 전력 변환 반도체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유럽은 NXP, 인피니언 등의 기업을 중심으로 사물인터넷(IoT), 전력 반도체(전력을 유지해 주는 장치의 두뇌 역할을 하는 반도체) 등의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미국은 인텔, 엔비디아 등을 중심으로 자율주행 자동차 구현에 필요한 반도체 기술 전반에 대한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차량용 전장 반도체 분야에서 국내 기업들과 선진국 기업들의 기술 격차는 매우 크다. 국내 기업은 특히 국제 표준에 대한 대응이 미비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동차는 사람의 생명과 직결되는 기계이므로 안전 관련 국제 표준이 까다롭다. 시간이 지날 수록 이 기준은 점점 더 엄격해지고 있다. 최근의 자동차 기능 안전성 국제 표준(ISO26262)은 국내 업체로서는 대응하기 힘겨울 것이다.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내 차량용 전장 반도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자동차 회사가 차량용 반도체가 탑재될 대상인 자동차의 기술 사양 등 중요 정보를 파격적으로 반도체 회사와 공유하는 것이다. 현재는 이런 중요 정보는 대부분 현대자동차와 같은 완성차 제조사와 1차 부품 납품 업체 사이에서만 공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현재 인피니언과 자동차의 기술 사양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데, 이 정보의 공개 범위를 국내 반도체 회사로 확대해야 한다. 이렇게 하면 국내 차량용 반도체 제조 회사들도 완성차 제조사가 필요로 하는 맞춤형 반도체를 개발할 수 있다.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고 개별 기업이 독자적으로 차량용 반도체를 개발해봤자, 제품이 채택될 확률이 낮다.

한국의 반도체, 자동차 부품, 완성차 제조 등 개별 산업의 경쟁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산업 간 칸막이를 뛰어넘는 긴밀한 협력을 통해 차량용 전장 반도체의 핵심 원천 설계 및 제조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 장기적으로는 자율주행 자동차에 필요한 기술 및 부품인 자율주행 자동차용 인공지능 비전 센서 등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

한국 기업이 단번에 선진국을 따라잡을 수 있는 부문도 챙겨야 한다. 어느 정도 세계 시장에서 신뢰를 확보한 부문은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 및 인포테인먼트(정보와 오락성을 동시에 충족하는 기기) 반도체와 센서, 이미지 정보 처리 반도체, 배터리 관리용 반도체, 조명 구동 반도체 등이다.

삼성전자는 이미 글로벌 기업들에 메모리 반도체와 차량용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두뇌 역할을 하는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다. 텔레칩스는 현대차와 협력해 AP를 납품하고 있다. 넥스트칩은 이미지 정보 처리 반도체를 개발해 중국 등지로 수출하고 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무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