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은희 창원대 행정학과 졸업, 한국산업단지공단 동남권본부 기획평가팀장·수도권본부 기획총괄팀장·본사 구조고도화 기획팀장, 경남창원산학융합원 원장, 창원국가산단방위협의회 의장, 경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 위원 / 배은희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이 5월 30일 창원시 성산구에 있는 경남지역본부장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정미하 기자
배은희
창원대 행정학과 졸업, 한국산업단지공단 동남권본부 기획평가팀장·수도권본부 기획총괄팀장·본사 구조고도화 기획팀장, 경남창원산학융합원 원장, 창원국가산단방위협의회 의장, 경남인적자원개발위원회 위원 / 배은희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이 5월 30일 창원시 성산구에 있는 경남지역본부장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 정미하 기자

“창원국가산업단지(이하 창원산단)가 생긴 지 45년째다. 그사이 입주 기업의 창업주들이 60·70대가 됐다. 경영을 이어받을 창업주 2·3세가 새 시대에 맞는 사업 감각을 갖춰야 한다. 이들이 참신한 아이디어로 기업을 잘 운영하면 창원산단과 창원 경제가 다시 살아날 것이다.”

창원산단을 관리·운영하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의 배은희 경남지역본부장은 “창원산단에 입주한 기업의 창업주 2·3세 20명이 최근 일본 기업을 살펴보러 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3세대 경영인이 해외 기업 문화를 직접 접하는 기회가 많아야 창원산단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 본부장은 2017년 1월 1일 경남지역본부장에 취임해 2년 넘게 창원산단을 지켜봤다. 그는 “창원산단의 시설도 사람도 노후화한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 본부장 주도로 지난해 3월 ‘미래 경영자 클럽’이 생겼다. 미래 경영자 클럽은 창원산단에 입주한 기업의 2·3세 경영인 모임이다. 이들은 주기적으로 모여 전문가 강의를 듣고 기업 현장을 찾는다. 33명으로 출발한 미래 경영자 클럽 회원은 5월 기준 40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주로 30·40대다.

배 본부장을 5월 30일 창원산단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장실에서 만났다. 창원 성산구에 있는 경남지역본부 건물은 1974년 창원산단이 건설될 때 세워졌다.


1973년 4월 7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창원국가산업단지 예정지를 시찰하고 있다.
1973년 4월 7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창원국가산업단지 예정지를 시찰하고 있다.

창원산단을 설명해 달라.
“우리나라 기계 산업을 대표하는 산업단지로, 대기업이 많다. 전체 2700여 개 기업 중 44개가 대기업이다. LG전자, 한국GM, 현대위아, 한화테크윈, 현대로템, 두산중공업 등이 입주해 있다. 삼성을 제외한 대부분의 대기업이 창원산단에 있다고 봐도 된다. 창원산단은 방위산업의 허브이기도 하다. 창원산단에서 자주포, 전차, 장갑차, 소총까지 방산 관련 완제품이 만들어진다.”

제조업 경기가 좋지 않은데, 창원산단 수출 상황은.
“3·4년 전부터 감소세다. 인건비 부담이 커진 것이 영향을 줬다. 대기업, 중소기업 할 것 없이 수출하려면 부품을 납품받아 조립해서 완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인건비가 올라가면서 조립 비용이 오르고 제품 단가가 상승했다. 이는 결국 수출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졌다.”

수출이 늘어나야 할 텐데.
“제품 경쟁력, 기술 경쟁력을 키우는 수밖에 없다. 동남아시아 등 인건비가 낮은 국가로 뺏긴 수출 물량을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경쟁력을 높이는 것뿐이다. 그 방법의 하나가 스마트공장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정부는 올해 2월 창원산단을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했다. 정부는 창원산단 내에 입주한 공장이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할 때 비용의 50%를 지원할 예정이다. 창원시도 지방 재정을 투입해 20%를 추가 지원한다.”

창원산단 내 중소기업이 대기업에 너무 의존한 탓에 혁신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있다.
“정확한 진단이다. 창원산단에 대기업이 많은 것은 창원의 강점이자 약점이다. 창원의 중소기업은 대기업에서 안정적으로 생산 물량을 확보했다. 대기업의 설계도면을 따라 부품을 만들기만 해도 사업에 큰 지장이 없었다. 그러다 보니 자생할 수 있는 연구·개발(R&D)에 소홀했고, 대기업의 수출량이 줄어들자 직격탄을 맞았다.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수출할 수 있는 경로를 마련해 놓지 않았기 때문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창원 지역 중소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창원 중소기업 25곳의 사장과 시장 개척단을 만들었다. 5월 중순에 시장 개척단과 인도에 다녀왔다. 이번에 다녀온 지역에는 현대자동차와 두산중공업 공장이 있었다. 이들 업체에 수출하거나, 인도 현지의 글로벌 제조 업체에 납품하는 방법을 찾아보려고 한다.”

인도는 한국보다 인건비가 싸다. 창원에 있는 기업이 인도에 수출하는 방법을 찾으러 갔다가, 반대로 공장을 인도로 옮기겠다고 마음먹을 수도 있을 텐데.
“인도든 동남아든 인건비가 싼 곳으로 공장을 이전하겠다는 중소기업이 실제로 있다. 인건비 부담도, 노사갈등도 적은 나라로 이전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한다. 하지만 기업이 해외로 빠져나가는 건 국가적으로 손해다. 일단 일자리 자체가 줄어든다. 제조 공장을 외국으로 옮기려는 회사가 있을 때, 연구·개발 기능만이라도 우리나라에 둘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창원에서 연구·개발이 이뤄지려면 젊은 인재가 필요하다. 인력 수급 방안은.
“우선 노후화한 창원산단의 인프라를 개선하려고 한다. 창원산단은 1974년에 만들어졌다. 45년이 흐르면서 공장도 인력도 나이를 먹었다. 노동자 중 50대 이상이 30%를 넘을 정도다. 시설이 낡아 젊은 사람들이 취직하기 꺼리는 곳이 됐다. 앞으로 창원산단에 문화·복지 시설을 추가해 젊은 인재를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하겠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