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웅 중기중앙회 경남중소기업 회장 / 사진 김문관 차장
이휘웅
중기중앙회 경남중소기업 회장 / 사진 김문관 차장

최근 창원 유통가의 최대 이슈는 신세계그룹의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의 시내 입점 여부다. 스타필드는 창원시 의창구 중동에 있던 군부대 39사단(현재는 함안으로 이주) 부지에 들어설 연면적 3만4311㎡(약 1만400평) 규모의 대형 쇼핑몰이다. 이는 축구장 45개를 합한 크기다.

2018년 6월 퇴임한 안상수 전 창원시장은 스타필드 입점에 대해 지역 경기 활성화 차원에서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2018년 7월 취임한 허성무 현 창원시장은 공론화위원회를 꾸려 이를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소상공인들은 스타필드 입점에 반대하는 반면 입점 예정지 주변에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시민들은 환영 의사를 밝히고 있어 여론이 분열됐다.

올해 4월 중소기업중앙회 경남중소기업회장으로 취임한 이휘웅(65)씨는 창원(진해) 태생으로 평생 지역에서 유통업에 종사해온 인물이다. 그는 취임 후 위기에 처한 경남 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이 회장은 5월 28일 오후 창원유통물류센터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스타필드가 입점하기 전에 반드시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해 지역 소상공인을 보호하는 방안부터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창원과 인근 지역 소매점에 생활용품 등을 공급하는 창원유통물류센터의 매출액이 줄어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창원 지역 소매점들 매출액은 최근 전년 대비 평균 20% 정도 감소했으며 이 소매점들에 물건을 공급하는 창원유통물류센터의 매출액도 15% 정도 감소한 상황”이라고 했다. 창원유통물류센터 직원도 20명에서 17명으로 줄었다. 스타필드 입점 시 지역 소상공인의 타격이 불가피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창원유통물류센터내부. 사진 김문관 차장
창원유통물류센터내부. 사진 김문관 차장

그는 “최근 2년간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과 근로시간 단축은 지역 중소기업계는 물론 소상공인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면서 “정부와 중기중앙회가 앞장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했다.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 중인 이 개정안은 반경 1㎞ 이내에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의 찬성이 있어야만 대형 유통사가 입점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 회장은 “반경 1㎞ 이내가 아닌 5㎞ 등으로 법 적용 범위를 확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