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충식 한국은행 경남본부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노충식
한국은행 경남본부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5월 7일 경남 지역 제조업의 4월 업황BSI(기업경기실사지수·75)가 한 달 전(71)보다 4포인트 상승하면서 전국과 동일해졌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BSI는 기업가들로부터 향후 경기 동향에 대한 의견을 조사해 수치로 표현한 것으로 기업체가 느끼는 체감경기를 나타낸다. 창원, 거제를 중심으로 한 경남 제조업 경기가 어둡지만은 않다는 조사 결과는 한국은행 경남본부 내에서도 화제였다.

올해 2월 취임한 노충식 한국은행 경남본부장은 5월 29일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해당 보고서가 나왔을 때 개별 기업에 다시 확인하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놀랐다”며 “조선업 수주가 늘고, 자동차 부품 수출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노 본부장은 경남 함양 출신으로 2008년도에 한국은행 경남본부 기획조사팀장으로 2년 동안 일했다. 다시 경남본부로 온 것은 9년 만이다.

노 본부장은 “통계는 경제 상황을 미리 점검해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는 일종의 건강검진”이라며 “BSI, 소비자심리지수(CSI) 같은 한국은행에서 나온 조사 결과는 물론 환율, 주가 상황 등을 지역 내 정책 담당자와 기업인에게 설명하면서 고향인 경남 경제를 살리는 것이 내 역할이다”고 했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창원에 있다. 그는 창원에 위치한 기업인을 만나고, 사업장을 찾기도 한다. 그는 창원의 주력 산업인 기계 산업을 시대에 맞게 미리 준비한 기업은 불황을 모른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인 경남금속을 예로 들었다.

경남금속은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 냉각용 알루미늄을 만든다. 그는 “기계 산업 중심의 창원 고유의 산업 구조를 바꾸는 것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미래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기계 산업으로 변화하도록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경남 지역 중소기업에 낮은 금리로 대출해주는 별도 자금을 운용한다. 지원 기준을 통과한 중소기업은 경남 지역 금융기관을 통해 한국은행 경남본부의 자금을 대출받아 사용할 수 있다. 그는 “적극적으로 연구·개발(R&D)에 투자해 제품 경쟁력을 높이면 글로벌 경제가 살아날 때 창원 경제가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가 끝날 즈음, 집무실 벽면에 붙어있는 ‘수적성연(水積成淵·한 방울 한 방울의 물이 모여 연못이 된다)’이라는 사자성어를 가리켰다. 노 본부장은 “좋은 기업 하나하나는 물방울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이들이 모여 창원 경기가 되살아나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