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환 한국외대 서반아어학과, 고려대 일반대학원 경제학 석사, 미국 미시간대 경제학 박사,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 사진 김문관 차장
노상환
한국외대 서반아어학과, 고려대 일반대학원 경제학 석사, 미국 미시간대 경제학 박사,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 사진 김문관 차장

“시장(市長)이 바뀔 때마다 나열식 경제 비전이 제시되기만 하고 이뤄지는 게 없습니다. 앞으로도 이렇다면 창원의 미래는 어둡습니다.”

노상환 경남대 경제금융학과 교수는 5월 28일 창원시 경남대 연구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20년간 현지에서 창원 경제를 연구한 그는 2014년 ‘창원 소재 기계 기업의 효율성 및 생산성 분석‘ 논문을 통해 수출 전진기지이면서 기계 산업 메카였던 창원의 산업 경쟁력이 크게 약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창원이 이미 가지고 있는 기계공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신소재 산업이나 로봇 산업에서 미래 먹을거리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창원 경제의 상황은 어떤가.
“지역 경제 규모를 보여주는 지역내총생산(GRDP·각 시·도에서 경제 활동을 통해 창출된 부가가치의 합)은 2010년 이후 연간 기준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 가고 있다. 최근에는 전년 대비 6% 수준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창원 경제의 중추인 기계공업의 경우 핵심 부품의 국산화와 정보기술(IT)과의 융·복합 수준이 미흡하다.”

창원 경제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인가.
“한국 경제 성장 과정에서의 주력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며 기계산업의 중요성이 약화됐다. 더 큰 문제는 창원국가산업단지가 노후화로 인해 경쟁력이 쇠퇴한 점을 들 수 있다. 2010년대 들어 중국 제조업의 급격한 부상도 타격을 줬다.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협력업체들의 피해도 있었다.”

국가산단법에 문제는 없나.
“문제가 있다. 국가산단법에 따라 들어갈 수 있는 업종이 한정돼 있다. 산단에 입주할 수 있는 업종이 정해져 있다. 제조 업체가 입주하면 제조업만 해야 한다. 앞으로 융·복합 시대에는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 다른 업종을 한 곳에서 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

사물인터넷(IoT) 등 융·복합이 대세인데.
“인프라 기반이 너무 약하다. 지역적인 한계도 있다. 인재들이 서울에서 내려오지 않는다. IT와 첨단 등 말은 많이 하는데 아직까지는 성과가 없다. 창원 경제는 대기업 중심으로 돌아가는데 사실상 생산기지에만 머무르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창원시와 경남도 등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 강력한 리더십을 가지고 미래 비전을 세워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 최근에는 정치권을 중심으로 수소 산업 중심지론이 갑자기 등장했는데 기반이 약해 뜬금없다. 창원의 중점 산업인 기계를 활용하려면 기계소재, 금속소재, 산업소재, IT소재 등 신소재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창원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재료연구소가 들어서 있기도 하다. 또 창원은 기계 산업이 강하기 때문에 향후 로봇 산업에서 희망을 모색하는 것도 고려해봐야 한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